배현진, 오늘 MBC ‘뉴스데스크'부터 빠진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문화방송'(MBC) 간판 뉴스 프로그램 '뉴스데스크'의 앵커가 오늘 교체된다.

8일 문화방송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이날 저녁 8시 방송하는 뉴스데스크부터 이상현·배현진 앵커가 하차할 예정이다.

the

2008년 11월 문화방송에 아나운서로 입사한 배현진 앵커는, 2010년 6월 주말 뉴스데스크 앵커로 시작해 7년 동안 뉴스데스크를 맡아 ‘최장수’ 앵커 기록을 세우고 있다. 2012년 김재철 당시 사장 퇴진과 공정방송 쟁취를 위한 170일 파업에 참여했지만, 파업 103일째 노조를 탈퇴한 뒤 뉴스데스크 앵커로 복귀했다.

2002년 문화방송에 경력 기자로 입사한 이상현 앵커는, 2013년 뉴스투데이 앵커를 거쳐, 2015년 11월부터 뉴스데스크 앵커에 투입됐다. 문화방송 관계자는 “새 앵커는 보도국장이 새로 지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