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아직 평창올림픽 참가 여부를 결정하지 않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IOC
The Olympic Rings inside the Queen Elizabeth Olympic Park in East London, the site of the 2012 Summer Olympics and Paralympics. The Olympic interlocking rings are symbols used by the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to promote the Olympic Games. | LatitudeStock - David Williams via Getty Images
인쇄

러시아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할 수 없다. 물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자국 선수들이 개인자격으로 올림픽에 참가하는 건 막지 않겠다고 해 대거 불참 사태는 막았다. 이번에는 미국이다. 미국이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여부를 공식 발표하지 않고 있다. 명확한 답을 내놓지 않자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7일(현지시각)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전날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의 발언을 해명했다. 앞서 헤일리 대사는 '폭스뉴스'와 한 인터뷰에서 "미국 대표팀의 평창 올림픽 참가 여부는 아직 확정되지 않은 문제(open question)"라며 "북한의 미사일 발사로 안보 사태가 매일 변화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헤일리 대사는 평창 올림픽 불참이 아니라 아직 공식 결정이 내려지지 않았다고 말한 것"이라며 "미국의 목표는 올림픽에 참가하는 것이다. 임박해서야 결정이 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평창 올림픽 개막이 다가오면 관계 기관들의 논의를 거쳐 참가 여부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며 "궁극적으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최종 결정에) 관여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Q I think you want to take this one. It's real simple; it's very simple. Today, the U.N. Ambassador said it's an open question whether the United States will participate in the Winter Olympics in South Korea. Is it an open question? Is that now in doubt?

MS. SANDERS: Look, that wasn't exactly what the ambassador said. No official decision has been made on that, and we'll keep you guys posted as those decisions are made.(어떤 공식적인 결정도 내려지지 않았다. 결정이 나면 알려드리겠다.)

Q So it is (inaudible).

MS. SANDERS: Look, I know that the goal is to do so, but that will be a decision made closer to time.

Q By whom?

MS. SANDERS: I think that's an interagency process. But I think, ultimately, the President would certainly weigh in. But, again, that's something that he would take into account -- probably a number of the stakeholders that would be involved.

Q And it's all about security?

MS. SANDERS: Absolutely. If we felt there was an issue, that would come up.

Press Briefing by Press Secretary Sarah Sanders, 12/7/2017, #38

평창 올림픽 참가가 '목표'지만,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는 샌더스 대변인의 이 발언은 논란에 기름을 부었다. 샌더스 대변인은 곧바로 자신의 트위터에 "미국은 한국에서 열리는 동계올림픽에 참가하기를 고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역시 확정은 아니다.

미국 국무부도 나섰다.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은 "미국은 한국에서 열리는 올림픽의 일원이 되기를 고대한다"라며 "어떤 지역이나 이유라도 미국 국민이 심각한 위험에 처한다면 적절한 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은 1988년 올림픽을 포함해 많은 주요 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역사가 있다"라며 "미국은 한국과 오랫동안 성공적인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안전하고 성공적인 올림픽을 개최하기 위한 한국 정부의 헌신과 노력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역시 애매하다. '참가한다'는 의사는 없다.

QUESTION: Can you explain what is going on with this chatter from people about the Olympics? Last – yesterday Ambassador Haley at the UN made some comment about it. This afternoon Sarah Sanders at the White House made another comment about it. She later then clarified that comment. But is there any discussion that you’re aware of the U.S. not or potentially not participating in this – in the upcoming Winter Olympics?

MS NAUERT: Here’s what I can tell you. Ambassador Haley spoke or issued a statement of sorts earlier today, and she further expanded on her remarks that she made yesterday in an interview about the Olympics. I can tell you the Republic of Korea has a long history of successfully hosting many major games. That will also – that also includes the Olympics back in 1988, when you were, what, 15? Fifteen? You were fifteen in ’88?

QUESTION: (Laughter.)

MS NAUERT: Okay. We have a longstanding and successful relationship with the Republic of Korea. We are confident that the government’s commitment to hosting a safe and successful winter games will take place. We support their efforts in that and that is all I have, Matt.(미국은 안전하고 성공적인 올림픽을 개최하기 위한 한국 정부의 헌신과 노력을 지지한다)

QUESTION: But so there is no discussion that you’re aware of potentially not participating, because you didn’t --

MS NAUERT: We --

QUESTION: That’s the question and your statement – what you have there doesn’t answer that question. It just talks about how the Koreans are wonderful hosts.

MS NAUERT: Well, they are certainly wonderful hosts --

QUESTION: Which they are, but --

MS NAUERT: Yes, they certainly are.

QUESTION: -- that’s not my question. You can be a wonderful host and still not RSVP.

MS NAUERT: I think – I think Ambassador Haley and the White House further clarified our position on this. We look forward to being a part of the Olympics(미국은 한국에서 열리는 올림픽의 일원이 되기를 고대한다)

QUESTION: Okay.

MS NAUERT: -- in the Republic of Korea. Okay?

QUESTION: But you know – but North Korea is a terrorist country --

MS NAUERT: Mm-hmm.

QUESTION: -- but they – South Korea Government invited this terrorist country, it’s Kim Jong-un’s regime, but they threaten – continue to threaten with the nuclear missiles.

MS NAUERT: Yeah, I --

QUESTION: How you going to ensure --

MS NAUERT: I will go back to say this --

QUESTION: -- their security?

MS NAUERT: -- the safety and security of Americans is our top security priority. If for some reason we felt that Americans were in a dire danger in any place around the world, we would be very concerned about that and we would take appropriate action. I don’t have anything else for you on the Olympics.(어떤 지역이나 이유라도 미국 국민이 심각한 위험에 처한다면 적절한 조치에 나설 것이다)
Department Press Briefing - December 7, 2017

'유에스에이투데이'는 미국올림픽위원회(USOC)가 성명을 통해 "평창 올림픽 불참 가능성을 내부적으로도, 정부 측과도 논의하지 않았다. 평창에 참가하는 2개 대표단(올림픽·패럴림픽)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워싱턴포스트'는 "위원회는 정부 기구가 아니다. 정부로부터 자금 지원도 받지 않는다. 그러나 올림픽 준비에 있어선 국무부나 국토안보부 등 몇몇 연방 정부 부처와 긴밀히 협의한다"라며 '미국 선수단이나 방문객들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연방 정부 부처 및 한국 정부와 긴밀히 협력 중'이라는 국토안보부 대변인의 말을 전했다. 변수가 남아있다는 뉘앙스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청와대가 진화에 나섰다.

'뉴스1'에 따르면, 청와대 관계자는 8일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간 정상통화에서도 분명히 평창 올림픽 참여를 약속했다"며 "미국이 공식 발표를 아직 안 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헤일리 대사의 경우에도 '나는 잘 모르지만'을 전제로 해서 발언을 한 것인데, 이 부분을 딱 잘라버리니 생긴 혼선"이라면서 "미국 국가올림픽위원회(NOC)가 이미 두 달 전에 평창올림픽 참여 의사를 공식적으로 발표했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