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이 비트코인 열풍에 '경제학 전공자'로서 한 말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유시민 작가가 '비트코인 광풍' 현상에 대한 비판적 시각을 드러냈다.

7일 JTBC '썰전'에서는 '가상화폐 열풍의 명암'를 주제로 의견을 나눴다. 이날 유 작가는 "경제학자로서 진짜 손대지 말라고 권하고 싶다"라며 강하게 말했다.

ronaldo

이어 "비트코인은 사회적, 생산적 기능이 하나도 없는 화폐"라며 "채굴이 끝나고 나면 다른 이름을 가진 비트코인 같은 것을 또 누군가가 만들 것이다. '바다이야기'처럼 도박과 같다"고 덧붙였다.

유 작가는 "화폐의 기본적인 조건은 '가치의 안정성'이다. 가치가 요동치면 화폐로서의 기능을 잃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세계 각국은 화폐가치를 안정시키려 노력하고 있는데, 비트코인은 그 변동성이 너무 크다"고 지적했다.

ronaldo

또 유 작가는 "비트코인을 개발한 사람들은 엔지니어다. 화폐는 단순한 거래수단만이 아닌데, 이를 몰랐던 것"이라며 "국가는 화폐를 관리해 가치의 안정성도 보증하고, 국내 경기변동도 조절하고, 국민경제를 안정되고 순조롭게 운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비트코인 같은 화폐가 전 세계를 점령해서 각국 정부의 통화조절 기능이 사라지면 투기꾼에게만 좋은 현상"이라며 "언젠가는 비트코인에 대해 각국 정부와 주권국가들은 불법화조치를 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박형준 교수 역시 유 작가의 말에 동의했다. 박 교수는 "지난 7년 간 거래수단, 결제수단으로서의 가치는 없었다. 투기 가치만 강해졌다"라고 동의했다.

박 교수는 "파티는 끝났다는 입장과 막차라도 타자는 분위기가 공존하고 있다"라며 "책임은 개인이 지지만 국가가 관리는 해야 한다"고 국가 관리의 필요성을 말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