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희경 작가가 "대부분의 드라마 속 엄마는 진짜 엄마가 아니다"라고 하는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E
OSEN/리퍼블릭에이전시 제공
인쇄

한국 드라마에서 '엄마'는 거의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역할이지만, 노희경 작가는 "대부분의 드라마 속 엄마는 엄마가 아니다"라고 생각한다. 현실 속 엄마를 잘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

tvN 드라마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방영을 앞둔 노희경 작가가 "그동안 엄마를 위한 이야기가 없었다"며 동아일보에 전한 지적은 아래와 같다.

"요즘 대부분의 드라마 속 엄마는 엄마가 아니에요. 자식들을 잃어버리고, 재산 안 준다며 괴롭히는, 극 중 갈등을 불러일으키는 장치일 뿐이죠. 그러다 보니 부모상이 왜곡되고, 엄마는 불편한 존재라고 받아들여지지요. 그래서 아무도 말해주지 않지만 분명히 존재하는 가족 이야기가 지금 다시 필요하겠다 싶었어요."

실제로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은 노 작가가 암으로 돌아가신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을 담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드라마는 세월이 흘러도 잊혀지지 않고 줄곧 다른 모습으로 다시 등장해 왔다. 2011년엔 영화로 제작됐으며, 2013년엔 고3 전국 모의고사 독해 지문으로 출제됐다.(동아일보 12월 8일)

e

드라마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은 가족을 위해 평생 자신을 희생해온 여성(배우 원미경)이 말기암 진단을 받은 뒤 치매 앓는 시어머니(김영옥), 남편(유동근), 자식(최지우, 민호)와 이별을 준비하는 내용을 그린 드라마다. 1996년 방송 당시 백상예술대상 TV부문 대상과 작품상을 받았으며, 노희경 작가가 21년 만에 본인의 원작을 직접 각색 집필했다. 첫 방송은 12월 9일 오후 9시.

Close
전 세계의 엄마와 딸 15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