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종면이 YTN 보도국장직을 거절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W
한겨레
인쇄

이명박 정부 시절 낙하산 사장 반대 투쟁으로 해고됐다가 9년 만에 복직한 노종면 YTN 기자가 보도국장직을 거부했다. 최남수 사장 내정자가 노조의 ‘적폐청산’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기자협회보'에 따르면, 노 기자는 7일 밤 사내게시판을 통해 “보도국만큼은 정상화해야 한다는 요구의 절박함에 깊이 공감하고 있고, 이번 ‘담판’의 방해 세력에 타격을 가하기 위해서라도 보도국장 직을 기필코 확보해야 한다는 요구가 적지 않음을 잘 알고 있지만 고심 끝에 거부를 결심했다”며 "(최 사장 내정자가)부적격이 분명해 보이는데도 노조에 검증을 요구한 것이 후회스럽다. 이 싸움의 끝을 보는 것으로 후회를 털겠다”고 말했다.

노 기자는 지난달 30일 보도국장 내정자로 지명된 직후 “시대의 요구이자 YTN 혁신의 출발이어야 할 적폐청산이 흔들림 없이 실행될 수 있는 것인지 그 구체적 방안을 (최 내정자로부터) 확인하고, 적폐청산의 선명한 기준과 단단한 제도를 확보해 달라”고 노조에 요청한 바 있다.

그간 최 내정자에 대한 반발로 대화를 접어왔던 노조는 노 기자의 요청에 따라 지난 5일부터 3일간 ‘적폐청산’과 관련해 확실한 입장을 듣고자 최남수 사장 내정자를 4차례 만났다. 하지만 인사 문제에 대한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노조는 구본홍·배석규·조준희 전 사장 체제에서 3년 이상 보직을 맡았던 간부의 보직 임명자격을 ‘YTN 미래발전위원회’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보류하자고 제안했으나 최 내정자는 이를 거부했다.

최 내정자는 지난 5일 기자협회보와의 통화에서 “적폐청산이라는 큰 틀에서는 공감하고 있어 향후 인사에도 반영하겠다”면서도 “적폐청산이 또 다른 분열을 일으키거나 조직의 통합을 해치는 수준으로 가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노조는 7일 성명을 내고 “최 내정자는 제안을 끝내 거부하고 본인을 믿어달라고만 항변했다. 당연하고 합당한 요구인 책임선상에 있었던 보직간부들에 대한 보직 임명 잠정 보류 요구를 거절한 배경에는 최 내정자에 조력하고 있는 핵심 간부가 있다고 노조는 판단한다”고 말했다.

최 내정자도 입장문을 내고 “어떤 잘못을 어느 정도 했는지, 아니면 오해를 받고 있는 것인지를 공정하고 객관적인 절차를 통해 확정하지 않고 미리 무더기로 보직 배제를 하는 것 자체가 선의의 피해자를 양산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PD저널'에 따르면, 권준기 YTN지부 사무국장은 “이번 사태의 본질에 대해 김호성 상무와 류제웅 기획조정실장의 방해공작”이라며 “최 내정자는 김호성 상무와 류제웅 기획조정실장과 함께 간다고 하는데, 우리는 그런 사람과 함께 갈 수 없다”고 말했다.

‘적폐청산’ 협상이 결렬되면서 노조는 8일 오전 서울 상암동 YTN 사옥에서 사내집회를 열고 최 내정자 퇴진 투쟁을 다시 시작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