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그룹, 주 35시간 근무제 도입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한겨레
인쇄

신세계 그룹이 직원들의 근무시간을 조정한다. 2018년 1월부터 주 35시간 근무제다. 국내 대기업으로는 처음이다.

이에 따라 신세계 그룹은 일 8시간 근무에서 일 7시간 근무로 시스템이 바뀌게 된다. 오전 9시 출근, 오후 5시 퇴근이다. 근무시간은 줄었지만, 임금은 이전 수준을 유지한다. ‘뉴스1’에 따르면, 신세계 그룹은 지난 2년 간 “'시간선택제' 근무 등 다양한 자체 실험을 통해 이번 근로시간 단축안”을 내놓았다고 밝혔다.

주 35시간 근무제는 신세계 그룹 내 모든 계열사에서 시행된다. 이에 따라 이마트 등 신세계 그룹이 운영하는 주요 매장의 영업시간도 순차적으로 1시간씩 줄이기로 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신세계 그룹 관계자는 "임직원 근로시간 단축에 따라 이마트의 영업시간을 기본적으로 1시간가량 줄일 예정이다. 점포별 영업시간 단축은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이마트는 오전 10시에서 밤 12시까지 영업한다.

신세계는 “근로시간이 단축되는 만큼 업무 생산성을 선진국 수준으로 향상한다”는 방침이라고 밝혔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