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뉴스데스크 최승호 사장 선임을 이렇게 보도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MBC 뉴스데스크가 최승호 MBC 사장 후보자의 선임 소식을 보도했다.

최 후보자는 7일 방송문화진흥회 임시이사회를 통해 새 사장 후보자로 선임됐다.

최 후보자는 2012년 공정방송을 요구하는 파업에 참여했다가 MBC에서 해직을 당한 뒤, 현재 '뉴스타파' PD로 활동하고 있다.

해직 1997일 만에 사장으로 '복직'한다.

이날 MBC 뉴스데스크는 뉴스를 시작하면서 내보내는 '오늘의 주요뉴스'에 새 사장 선임 소식을 전하지 않았다.

모두 20개의 뉴스 꼭지를 내보내면서 10번째 소식으로 최 후보자의 선임 사실을 보도했다.

해당 뉴스는 배현진 앵커가 읽었다.

the

"MBC는 오늘 주주총회를 열고 최승호 뉴스타파 PD를 신임 MBC대표이사로 선임했습니다.

최승호 신임사장은 경북대를 졸업했으며, 1986년 MBC에 입사해 시사교양국 책임프로듀서 등을 역임했습니다.

최 사장의 임기는 지난달 13일 해임된 김장겸 전 MBC 사장의 잔여임기인 2020년까지 입니다."

MBC 뉴스데스크 앵커들은 꽤 오래 전부터 그랬듯이, 이날도 별다른 클로징 멘트를 남기지 않았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