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의 신' 알파고, 장기·체스도 석권

게시됨: 업데이트됨:
CHESS
Getty Images via y-studio, Serghei Platonov
인쇄

구글 딥마인드의 바둑 인공지능(AI) ‘알파고'가 장기와 체스에서도 세계 최고수 자리에 올랐다.
딥마인드는 기보 학습 없이 스스로 ‘바둑의 신’ 경지에 오른 ‘알파고 제로'를 개량한 ‘알파 제로'가 독학으로 불과 몇시간만에 쇼기(일본 장기)와 체스에서도 세계 최강 실력을 갖추는 데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미 코넬대(Cornell University)가 운영하는 온라인 논문저장소 '아카이브'(Arxiv)에 5일(현지시간) 발표한 논문 ‘범용 강화학습 알고리즘으로 체스와 쇼기 정복하기(Mastering Chess and Shogi by Self-Play with a General Reinforcement Learning Algorithm)'에 따르면 딥마인드 연구진은 ‘알파 제로’에 장기와 체스의 기본 규칙만 가르친 후 자율학습을 시켰다.

그 결과 장기는 2시간, 체스는 4시간, 바둑은 24시간만에 각각 최고의 경지에 올랐다. 이는 올해 세계 컴퓨터 장기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한 장기 소프트웨어 ‘엘모', 지난해 체스 세계대회를 제패한 ‘스톡피시', 바둑 최고수에 오른 ‘알파고 제로'와 겨룬 결과다. 지난해 이세돌 9단을 격파한 ‘알파고 리’는 불과 8시간만에 물리쳤다.

딥마인드는 ‘알파 제로’는 바둑 게임용으로 개발한 알파고가 범용 게임 인공지능으로 진화하는 단계에 있음을 뜻한다고 밝혔다. 이는 인공지능이 특정 분야를 넘어 난치병 원인 발견이나 신소재 개발 등 다양한 분야에 응용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준 것으로 풀이된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