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 조각물의 엉덩이에서 240년 된 비밀이 발견됐다(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스페인 성당에 있는 수백 년 된 '예수' 조각물에 비밀이 숨어있었다.

조각물의 엉덩이 부분에서 전혀 예상치 못한 240년 된 비밀이 발견됐다.

'소티요 드 라 리베라 성주 형제'의 사학자 에프렌 아로요는 "조각물 안이 텅 빈 경우는 많다. 하지만 그 안에서 자필 문서를 발견하는 경우는 드물다."라고 ScienceAlert에 설명했다.

'미제레레 예수'라고 불리는 이 조각물은 북스페인에 있는 성당에 걸려 있었다. 스페인 ABC에 의하면 보건 과정에서 문서가 발견됐는데, 엉덩이를 덮은 옷 부분 아래에 숨어있었다.

조각물 속엔 1777년 당시 부르고 드 오스마 성당의 사제였던 요킨 밍게즈가 적은 글이 들어있었다. 밍게즈는 해당 조각물을 만든 조각가와 그의 다른 작품을 편지에 언급했다. 그는 또 240년 전의 일상도 설명했다. 카드와 공놀이 등의 게임에 대한 설명과 함께 장티푸스, 말라리아 같은 질병이 흔했다는 내용도 포함했다. 밍게즈는 또 주 곡물로 벼, 호밀, 귀리 등을 먹었다고 적었다.

그가 또 "계속 풍년이 이어지고 있다"라며 전체적인 당시 상황을 전했다고 Inverse는 보도했다.

편지 원본은 대주교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원본 대신 사본을 조각물 엉덩이에 넣어 보관할 계획이라고 한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Close
스페인의 성당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kakao

 

*허프포스트US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