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OT!] '내한' 오구리 슈운, 부대찌개에 반했다 '해맑은 아기 미소'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은혼'의 후쿠다 유이치 감독이 오구리 슈운의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6일 영화 '은혼'의 프로모션 차 내한한 후쿠다 유이치 감독은 함께 한국을 찾은 배우 오구리 슈운의 해맑은 사진을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후쿠다 유이치 감독은 7일 자신의 트위터에 부대찌개를 보고 잔뜩 들뜬 모습의 오구리 슈운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오구리 슈운은 자신의 휴대전화에 부대찌개가 끓는 사진을 담으며 해맑은 미소를 짓고 있다.

후쿠다 유이치 감독은 "어제 영화관에 도착해 오구리 슈운과 함께 기자회견을 하고 '뭔가 매운 걸 먹으러 가자'고 부대찌개를 먹으러 갔다"며 "이건 본고장의 별미다. 역시 도쿄에서는 이 맛을 맛볼 수 없다"고 부대찌개를 먹은 소감을 밝혔다. 이어 "오구리 슈운의 본 적 없는 미소를 보면, 부대찌개의 맛을 단번에 이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d

한편 오구리 슈운은 7년 만에 한국을 찾았다. 지난 6일 있었던 내한 기자간담회에서 오구리 슈운은 "한국에서 제가 꽤 인기가 있다는 얘기를 들었기 때문에, '과연 내 인기가 어느 정도일까' 생각을 하고 왔는데 공항에 아무도 없었다. 제가 전혀 인기가 없다는 걸 오늘 알게 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