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의 '초 고가 프리미엄 폰 출시' 소식에 인터넷은 우려를 표하고 있다(댓글모음)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LG전자가 자사 프리미엄 브랜드 'LG 시그니처(Signiture)'를 계승한 'LG 시그니처 에디션'을 300대 한정으로 선보인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가격이 200만원대로 예상되는 '초고가 명품 스마트폰'이라고 한다.

1

이 스마트폰은 하반기 LG전자의 전략 상품이었던 'V30'에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성능, 디자인이 일부 변경됐다. 제품 후면엔 특수 가공한 지르코늄 세라믹이 적용됐으며, 6GB 램과 256GB 내장 메모리가 탑재됐다. 또 최신 운영체제 안드로이드 8.0(오레오)가 적용됐다. 사용자가 원하면 제품 후면에 고객의 이름을 레이저로 새겨주는 인그레이빙(Engraving) 서비스도 함께 제공된다.

뉴스1에 따르면 최상규 LG전자 한국영업본부장 사장은 "지금까지 스마트폰에서 경험하지 못한 초프리미엄의 가치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 소식을 접한 온라인 커뮤니티 유저들의 반응은 싸늘했다.

1

1

1

1

1

'LG 시그니처'는 LG전자 최고 경영진들이 직접 주도해 준비한 초 프리미엄 가전 브랜드다. LG시그니처 제품에는 올레드TV, 냉장고, 세탁기, 공기청정기 등이 있다. 이번에 새로 스마트폰으로 그 영역을 넓힌 것.

그러나 유저들과 마찬가지로, 처음 출시되는 '초 프리미엄 스마트폰'에 대한 반응은 긍정적이진 않아 보인다.

좋은 제품을 고가에 판매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이 시그니처 에디션이 V30를 기반으로 만든 제품이라는 사실을 떠올리면 가격 책정이 지나치게 비싸 보인다. (...) 다른 LG 시그니처 제품들과 달리 2년~3년 주기로 교체하는 스마트폰 특성을 감안하면 프리미엄의 가치를 동일하게 적용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 에너지경제(2017. 12. 7.)

한국경제에 따르면 'LG 시그니처 에디션'은 이달 말 출시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LG가 이번에는 이런 귀여운 이유로 홍보를 하지 않았다
sewol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