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현수는 개인 자격으로라도 평창에서 뛰고 싶어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러시아 쇼트트랙 대표팀 빅토르 안(32·한국명 안현수)이 개인 자격으로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빅토르 안은 이번 대회를 은퇴무대로 삼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빅토르 안은 6일 서울 송파구 한국체대 빙상장에서 열린 러시아 대표팀 훈련을 앞두고 취재진과 만나 "러시아 당국이 평창올림픽 보이콧 선언을 하지 않는다면 개인 자격으로 평창올림픽에 나설 것"이라며 "평창올림픽을 위해 4년을 준비했다. 포기할 수 없는 무대"라고 말했다.

victor ahn

그는 '만약 러시아가 보이콧 선언을 할 경우엔 어떤 결정을 내리겠는가'라는 질문에 "잘 모르겠다. 생각하고 싶지 않다"라며 말을 흐렸다.

이날 새벽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스위스 로잔에서 집행위원회를 열어 국가 주도의 도핑 스캔들을 일으킨 러시아 선수단의 평창올림픽 출전을 금지했다. 다만 선수들은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라는 개인 자격으로 개인전과 단체전에 출전할 수 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러시아는 "모욕적인 조치"라고 반발했다. 하지만 개인 자격 참가에 대해선 추후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알렉산드르 쥬코프 러시아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집행위원회에 가진 연설에서 "자국을 대표할 수 없도록 금지하는 조치는 올림픽 운동의 본질에 반하며 올림픽의 틀을 크게 벗어나는 것"이라며 "이는 선수들에 절대 용납될 수 없고 모욕적인 것"이라고 주장했다. 러시아 하원 스포츠·관광·청소년 위원회 부위원장 발레리 가즈자예프는 "정치적인 도발"이라고 비난했다. 러시아 최대 관영 미디어 그룹 VGTRK는 러시아 선수단이 참여하지 않는 올림픽을 중계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러시아가 보이콧 선언을 하더라도 선수들의 출전을 강제로 막을 순 없다. 하지만 당국의 반대에도 출전을 강행하면 러시아 내에서 상당한 비난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러시아의 영웅으로 떠오른 빅토르 안으로선 부담을 느낄 수밖에 없다. 빅토르 안은 일단 러시아의 판단을 기다리겠다는 입장이다.

그는 "현재 선수가 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며 "다만 지금까지 평창올림픽을 바라보고 훈련에 열중한 선수들을 생각한다면, 출전을 허락해주는 것이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러시아도 국기를 달지 않고 출전하는 것을 용인하는 게 쉽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빅토르 안은 지난 4일부터 러시아 쇼트트랙 대표팀 동료들과 함께 국내에서 훈련하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