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선거가 무산 위기에 놓였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지난 30일부터 시작된 민주노총의 두 번째 직선제 선거가 투표율 미달로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

the

민주노총 위원장 직선제 선거는 투표율이 50%를 넘어야 유효하다. 하지만 지난 4일까지 오전까지 투표율은 10%를 밑돌았고 민주노총은 선거 다음날인 5일, 긴급히 모바일·자동전화응답(ARS) 투표 기간을 하루 연장하겠다고 밝혔다.

투표율이 낮게 나온 이유는 이번에 처음 도입한 모바일투표의 기술적 결함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민주노총은 "많은 조합원이 투표에 참여하였으나 기술적 오류가 발생하여 투표를 완료하지 못했다"며 "12월 3일부터 정상적인 모바일 투표가 가능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어 "기술적 오류로 인해 투표기회를 상실한 조합원이 재투표 할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만약 선거 투표율이 50%를 넘지 않을 경우 진행되었던 선거는 무산되며 새로이 선거 절차를 밟아야 한다. 이 때 기존에 출마했던 후보들은 선거에 다시 등록할 수 없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선거일을 하루 더 연장했고 천천히 투표율은 오르고 있다"며 "100% 확신할수는 없으나 무산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익명을 요구한 조합원은 "현장에서는 차라리 투표율이 미달됐으면 하는 이야기도 나온다. 후보에 대한 정보도 잘 모르겠고, 선거에 대한 아젠다도 없다"며 "지도부가 쇄신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지난 2014년 치뤄진 첫번째 민주노총 직선제 선거는 63%의 투표율로 마감되었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