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한해 수입 맥주는 '생수' 만큼 팔렸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뉴스1
인쇄

1∼2인 가구 증가와 저렴한 가격, 음주문화 변화로 한 대형마트에서 수입맥주를 찾는 소비자가 생수 소비자와 맞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트는 올해 들어 11월까지 수입맥주 구매고객 수가 627만3천명으로, 생수 구매고객 수 627만8천명과 거의 비슷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5일 밝혔다. 2015년만 해도 이마트에서 수입맥주를 사는 고객 수는 생수 구매고객에 견줘 76% 수준에 머물렀으나, 지난해 82%까지 커진 데 이어 올해는 사실상 같은 수준에 도달했다. 수입맥주 구매고객 수가 생수를 따라잡은 것은 이마트 개점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생수 시장 역시 최근 몇년 새 꾸준히 신장하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수입맥주를 찾는 소비자들이 얼마나 빠른 속도로 늘어나는지를 짐작할 수 있다.

수입맥주의 인기는 매출에서도 나타난다. 과거 이마트의 주류 매출에서 수입맥주가 차지하는 비중은 소주에도 못 미쳤으나 지난해 처음으로 소주를 제친 데 이어 올해는 와인은 물론, 국산맥주까지 앞지르며 주류 매출 1위 자리를 꿰찼다. 한국무역협회 자료를 보면 올해 1∼9월 맥주 수입액은 2억168만6천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견줘 50.1% 급증했다.

업계 전문가들은 수입맥주 매출의 폭발적 증가는 상품 구색이 다양해진 영향이 크다고 분석한다.이마트의 경우 2015년에는 250여가지였던 수입맥주 상품이 올해는 500여종으로 2배나 늘었다. 이마트에서 올해 수입맥주 매출 1위는 전통의 강자인 일본 아사히였으며 2위는 체리·레몬·유자 등 다양한 과일 맛이 첨가된 호가든이 차지했다. ‘4캔 만원’짜리 수입맥주가 등장하는 등 업계의 파격적인 마케팅전략도 판매를 늘리는데 한 몫을 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매년 성장하고 있는 수입맥주가 올해 국산맥주를 밀어내고 주류 매출 1위 자리에 오를 것이 확실시 된다”며 “1∼2인 가구가 증가하면서 이런 추세가 더욱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