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낚싯배 충돌사고' 실종자 시신 2구 모두 발견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뉴스1
인쇄

'영흥도 낚싯배 충돌사고'의 실종자 시신 2구가 모두 발견됐다.

인천해경은 5일 낮 12시5분 사고지점으로 추정되는 인천 옹진군 진두항 남서방 1해리 해상에서 같은 방향으로 1.4해리 떨어진 해상에서 실종자 이모씨(58) 시신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씨 시신은 해경 헬기가 발견했으며 발견 당시 빨간색 상의와 검은색 바지를 입고 있었다. 구명조끼 착용 여부는 아직 전해지지 않고 있다.

해경은 시신을 발견해 진두항으로 이송했고, 이씨 배우자가 육안으로 당사자를 확인했다.

이씨 시신은 인천 부평구 세림병원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이것으로 이번 사고로 인한 실종자 시신이 모두 발견됐다.

인천해경은 오늘 오전 9시37분께 인천 옹진군 영흥도 용담해수욕장 남단에서 선창1호 선장 오모씨(71) 시신을 발견했다. 오씨 아들이 육안으로 아버지임을 확인했다.

시신 발견 장소는 사고 추정위치로부터 남서방 1.7~2해리 떨어진 지점이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