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2월 04일 19시 09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12월 04일 19시 22분 KST

인천 소청도 인근에서 상선이 침몰해 3명이 실종됐다

인천 옹진군 소청도 인근 공해상을 지나던 화물선이 침몰하고 있어 해경이 구조대를 급파했다.

인천해경은 4일 소청도 남서방 55해리(37-07N, 123-53E) 해상에서 화물선 'SHENG HAI(토고, 1321톤, 이하 미상)'이 침몰중이라고 위성 조난신호를 보내왔다고 밝혔다.

이 화물선에는 10명이 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중국 해군으로부터 중국 군함이 1명을, 근처를 지나던 상선에서 6명을 구조했다는 말을 전해들었다고 밝혔다.

인천해경은 구조를 돕기 위해 경비함정 1002함 등 3척을 보냈다.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승선원 10명 중 한국인은 없으며, 구조된 선원 중 한 명은 미얀마 국적으로 전해졌다.

해경에 따르면 사고 지역은 4일 오전 7시부터 풍랑주의보가 발효됐으며 현지에 기상은 북서풍, 풍속은 14~16미터, 파고는 3미터, 시정은 3마일 등이다.

사고가 발생한 지역은 잠정조치수역으로 우리나라와 중국이 함께 관리하는 공해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