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허의 아이콘 디트로이트 폰티액 실버돔의 '폭파해체'가 실패하다 (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쓰리. 투. 원."

모두가 숨직이던 그 순간, 수십 번의 거친 폭발음이 연거푸 울렸다. 희뿌연 먼지가 자욱하게 피어올랐다. 먼지는 곧 가라앉았다. 폭파 되었어야 할 경기장은 어찌된 일인지 멀쩡했다. 일요일 오전(현지시각), 미국 미시건주 디트로이트의 교외도시 폰티액에서 벌어진 일이다.

폭파해체 시도가 진행된 이곳은 1975년 문을 연 '폰티액 실버돔(Pontiac Silverdome)'이다. 사상 최초의 공기부양형 돔구장이자 한때 미국 미식축구(NFL) 경기장 중 최대규모(8만2000석)를 자랑했던 이곳은 NFL 역사상 최약체 팀 중 하나로 꼽히는 디트로이트 라이언스의 홈구장이었다.

silverdome
2001년 12월16일.

이곳은 1994년 미국 월드컵 경기장으로도 사용됐다. 조별예선 4경기가 치러졌다. 월드컵 역사상 돔구장에서 경기가 펼쳐진 건 그 때가 처음이었다. 미국 프로농구(NBA) 디트로이트 피스톤스도 한때 이 곳을 홈으로 썼으며, 1979년에는 NBA 올스타전도 열렸다.

그 뿐만이 아니다. 9만3000여명의 인파 속에 교황 요한 바오로 2세가 이곳에서 미사를 집전했고, 마이클 잭슨, 엘비스 프레슬리, 레드 재플린, 롤링 스톤스, 비지스, 마돈나, 메탈리카, 핑크 플로이드 등 당대의 내로라 하는 뮤지션들이 이곳에서 공연을 펼치기도 했다.

* 슬라이드쇼 하단에 기사 계속됩니다.

Close
폰티액 실버돔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그러나 실버돔은 화려한 역사를 뒤로한 채 2002년 쇠락의 길로 접어들었다. '주인'이었던 디트로이트 라이언스가 디트로이트 시내에 최신식 돔구장 '포드 필드(Ford Field)'를 지어 옮겨가면서다. 폐장 이후 몇 차례 재개발이 시도됐으나 무산됐고, 2009년에는 '집 한 채' 값에 경매로 팔렸다. 개장과 폐장을 반복하다가 끝내 마땅한 쓸모를 찾지 못하고 해체될 운명을 맞이했다. 물론, 이날 폭파해체가 실패로 돌아가면서 조금 더 생명을 연장하긴 했지만 말이다.

2000년대 들어 이 경기장은 '미국 경제의 몰락'을 상징하는 아이콘이기도 했다. 미국 경제를 이끌어왔던 자동차 공업의 중심도시 디트로이트가 쓸쓸히 유령도시로 변해간 것과 같은 맥락이다.

그렇지않아도 황폐한 분위기를 자아내던 실버돔은 2013년 더 을씨년스럽게 변했다. 거대한 경기장의 지붕을 이뤘던 유리섬유 조각이 폭풍으로 찢겨나간 것. 천조각은 아무렇게나 나뒹굴었고, 이곳은 곧 세기말 폐허 같은 풍경으로 유명세를 탔다. 이 곳을 답사한 이들이 남긴 영상도 여럿이다. 영화 '트랜스포머 : 최후의 기사'에도 등장했다.

silverdome

silverdome

창단 이래 단 한 번도 슈퍼볼에 올라가보지 못한 디트로이트 라이언스를 응원하는 팬들에게, 이날의 폭파해체 실패는 일종의 상징적인 사건이기도 했다.

라이언스 구단의 역사에 대한 완벽한 비유다.

그들은 폰티액 실버돔을 폭파하려고 했다. 그러나 뜻대로 되지 않았다. (NFL 경기가 열리던) 일요일 그곳에서의 게임 플랜이 그랬던 것처럼.

실버돔 폭파해체를 보는 건 지난 50년 간의 모든 디트로이트 라이언스 경기를 보는 것과 같다. 신나는 걸 기대했는데, 아무것도 얻지 못했던.

다시 한번, 실망스러운 결과에 화가 난 사람들이 실버돔을 떠나고 있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폭파해체를 담당한 회사 측은 실패 원인을 조사한 뒤 추후에 다시 폭파를 시도하겠다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