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장 전문] 윤태진 아나운서, 스토킹 피해 호소.."저에겐 정말 공포"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윤태진 아나운서가 스토킹 피해를 호소했다.

윤태진 아나운서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정말 무대응이 답이라 생각했어요. 이것도 관심이고 사랑이겠지 싶어서요. 허황된 이야기들도 저번보다 강도가 더 심해졌습니다. 저를 응원해서든 싫어해서든 그만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라고 밝혔다.

함께 게재된 사진 속에는 '아파트 앞이다', '안 자는 거 안다', '불 켜져 있네', '당장 나와라', '뺨 한 대 맞아줄 테니', '벨 누를까', '소리 한 번 칠까' 등의 메시지가 담겨 있어 충격을 준다.

윤 아나운서는 "이건 저에게 정말 공포예요. 저번에도 이랬을 때 죄 없는 지인들 피해보고 제가 제 집을 오가면서 한참을 고생했습니다. 어떻게 하겠다는 게 아닙니다. 제발 그냥 그만해주세요. 부탁드립니다"라고 재차 호소했다.

d

윤태진 아나운서는 KBS N 스포츠 '아이 러브 베이스볼 시즌7'을 진행 중이다.

다음은 윤태진 아나운서의 입장 전문이다.

윤태진(@taecongs)님의 공유 게시물님,

정말 무대응이 답이라 생각했어요. 이것도 관심이고 사랑이겠지 싶어서요. 허황된 이야기들도 저번보다 강도가 더 심해졌습니다. 저를 응원해서든 싫어해서든 그만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이건 저에게 정말 공포예요. 저번에도 이랬을 때 죄 없는 지인들 피해보고 제가 제 집을 오가면서 한참을 고생했습니다. 어떻게 하겠다는 게 아닙니다. 제발 그냥 그만해주세요. 부탁드립니다.

자극 받을 말들이 많은 것 같아 댓글은 막았습니다. 내일 여러분이 조언해주신 내용들 참고해서 최소한의 조치 해둘게요. 늦은시간인데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