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태연이 교통사고 과실을 인정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소녀시대 태연이 지난달 28일 서울 강남에서 발생한 교통사고가 본인 과실이라고 인정했다.

d


연합뉴스에 따르면
태연은 지난 2일 강남경찰서에 출석해 "운전 중 앞을 제대로 못 본 본인의 과실로 사고를 냈다"고 밝혔다. 이어서 반려견 때문에 사고가 난 것이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는 "생후 3개월 된 반려견이 차에 타고 있었으나 개집 안에서 얌전히 자고 있었다. 사고 원인과는 무관하다"라고 해명했다.

또한, 보험사를 통해 피해자들에게 피해 보상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도 덧붙였다.

이에 경찰은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을 종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스포츠조선의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이번 사건이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상 '11대 중과실'에 해당하지 않고 종합보험으로 사고 처리가 되는 만큼" 법적 근거가 없다고 전했다.

태연은 지난달 28일 저녁, 서울 학동역 근처에서 벤츠 차량을 몰다 3중 추돌사고를 낸 바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