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3년간, 사람들이 서울 지하철에 흘린 돈은 정말 많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뉴스1
인쇄

실수로 돈을 잃어버리는 경우가 있다. 그리고 돈을 잃어버리는 장소 중에 한 곳은 대중교통이다. 서울교통공사가 지난 3년간, 서울 지하철에서 접수한 현금 유실물의 총액을 공개했다.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서울 지하철 1~8호선에서 접수한 현금 유실물의 총액은 무려 13억 8000만원이다.

‘뉴스1’의 보도에 따르면, 돈을 잃어버렸다고 신고한 건수는 계속 늘어났다. 2014년 6516건에서 2015년 7317건, 2016년 1만427건이다. 이에 따라 금액도 늘어났다. 2014년 3억4000만원에서 지난해에는 5억8000만원으로 1.7배 늘었다.

13억 8000만원 가운데 85%는 주인에게 인도된 것으로 나타났다. 주인을 찾지 못한 유실물은 “습득일로부터 7일 이내에 서울교통공사에서 경찰서로 인도되고, 이후 9개월 동안 주인이 나타나지 않으면 국가에 귀속”되는데, 현금 유실물을 찾아가지 못한 사람들도 있었다. 지난 3년간, 주인이 나타나지 않은 현금 유실물 1억 3000만원이 현재 경찰로 넘어간 상태라고 한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