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밍' 발언 김학철 도의원은 아직도 억울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국민을 '레밍(쥐의 일종)'에 빗댄 발언을 해 물의를 빚었던 김학철(무소속) 충북도의원이 "(물난리 속 외유 논란은)언론의 호들갑이었다"고 비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일 청주 그랜드플라자호텔에서 열린 대한애국당 충북도당 창당대회에서 참석한 그는 "지난 2월에 태극기 집회에서 불법 탄핵을 주동한 사람을 광견병 바이러스 걸린 사람들 같다고 하는 발언으로 유명세를 탔다"며 "그에 대한 보복 차원이었는지 별것도 아닌 도의원들 국외 연수를 갔다고 온 나라 언론이 무엇을 물타기 하려고 하는지 몰라도 열흘 가까이 호들갑을 떨었다"고 말했다.

the

이어 "자기를 찍어준 사람만 국민이고 아니면 다 적폐고 청산 대상이냐"며 "이분들 정치를 잘못 배운 '쇼(Show)통령'"이라고 문재인 정부를 비난했다. 그는 "당장에라도 조원진 대표에게 손잡고 같이 가자고 하고 싶지만, 더 효과적인 싸움을 하려고 기다리고 있다"며 "언젠가는 조 대표와 손잡고 같이 갈 날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는 창당대회 후 이어진 '태극기 집회'에서 "문재인 정권은 좌파 독재 정권"이라면서 "정치 보복을 그만두고 죄 없는 박근혜 대통령을 즉각 석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참가자들은 그랜드플라자 청주호텔∼청주대사거리 2km 구간에서 행진을 벌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