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이 과거 '청렴'을 강조하며 표지석에 새긴 문장 (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lee myung bak smile

이명박 전 대통령은 그런 인물이었다. 틈만 나면 '청렴'을 강조하곤 했던.

2011년 6월, 당시 이 대통령은 국무회의에서 '공정사회 구현과 청렴 확산 방안'에 대한 보고를 받고는 "청렴문제는 공직사회 뿐 아니라 모든 계층의 국민들이 관심을 가져야 한다"며 "청렴문제를 사회공론화하는 것이 국민정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힘 없는 사람들이 상대적 박탈감을 가질 수밖에 없다"는 것.

그해 2월에는 청렴 수준을 높이려면 일상 생활부터 변해야 한다며 공무원들부터 인식을 바꿀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이듬해 11월에는 막 문을 연 국민권익위원회 '청렴연수원'에 다음과 같은 문구를 담은 표지석이 세워지기도 했다.

lee myung bak

"청렴이 대한민국을 바꾼다."

이천십이년 가을 대통령 이명박

청렴연수원개원기념

2일 이 표지석의 존재를 새삼 소개한 뉴스1은 "군 사이버사 정치 댓글 의혹, 다스 차명보유설로 검찰의 수사를 눈앞에 둔 상황에서 묘한 대조"를 이룬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