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병원 측이 '박수진 A셀 논란'에 밝힌 입장

게시됨: 업데이트됨:
1
OSEN
인쇄

배우 박수진이 병원에서 인큐베이터 새치기를 했다는 논란이 일어 박수진이 자필로 입장을 밝힌 지 이틀만에, 온라인 커뮤니티에 또 다른 논란의 글이 연달아 올라왔다.

29일과 30일, 육아 커뮤니티 '맘스홀릭'에는 '박수진 씨와 같은 시기에 삼성니큐로 다녔던 엄마입니다', '박수진씨 관련 정확하게 짚고 넘어갈 사항들'이라는 장문의 글이 연달아 게재됐다. 가장 처음 박수진이 삼성병원 니큐(NICU:신생아 중환자실)에서 '특혜'를 받았다고 주장했던 유저와는 다른 엄마들이다.

먼저 올라온 글에는 "가장 큰 특혜는 따로 있는데 이야기가 없다고 생각했다"라며 "삼성병원 니큐는 A, B, C 셀이 있는 제1 중환자실과 D, E, F 셀이 있는 제 2중환자실로 구성되어 있다. A로 갈수록 위독하고 F로 갈수록 퇴원에 가까워진 아기들이 치료를 받는다"는 내용이 들어 있었다. 글쓴이는 "아기 상태가 좋은데 계속 A셀에 있다가 퇴원했다고 들었다"며 "아기 상태와 상관 없이 위독한 아기들 틈에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면 혜택이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다음으로 올라온 글은 박수진이 '수유 연습'을 했다는 점을 지적하며 "미숙아는 힘이 약해 모유 수유가 불가능하다. 삼성 니큐는 퇴원이 임박했더라도 절대 아기 입원 기간 동안 직접 엄마가 직수로 수유하지 못한다"고 전했다. 또 "한 달 동안 우리 아이도 삼성병원 제 1, 제2 중환자실을 거쳐 A~F 셀까지 옮겨 다녔지만, 단 한 건도 직접 엄마가 아기 젖 물리는 것을 보지 못했다. 만약 진짜 직수했다면, 이 또한 큰 특혜"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삼성병원 측은 "아무 입장도 밝히지 않겠다"고 전했다. OSEN에 따르면 삼성병원 측 관계자는 "해명할 수록 논란이 커지기 때문에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겠다"고 했다.

또 "박수진의 아기가 입원 내내 A셀에 있었느냐"는 질문에도 "드릴 말씀이 없다"고 답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