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때문에 미국 관광객이 줄었다는 분석이 나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반(反) 무슬림·이민 정책을 실행하는 가운데 전 세계 대부분 지역에서 미국을 찾는 관광객 숫자가 줄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trump

29일(현지시간) 미국 여행전문매체 트레블위클리는 미 국가 여행·관광사무소(NTTO)가 올해 상반기 외국인 관광객 현황을 조사한 통계를 인용, 지난해 동기 대비 미국을 방문하는 멕시코 관광객이 9.4% 줄었다고 밝혔다.

미국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 수는 전체적으로 4%가량 감소했으며 특히 중남미와 아시아와 중동, 아프리카, 오세아니아 지역에서 오는 관광객 모두 감소했다. 특히 중동 지역 관광객은 29.8% 감소, 미국행 관광객이 가장 큰 폭으로 줄어든 지역이었다.

유럽 국가 중에서는 조사 대상이었던 10개 국가 중 6개 국가에서만 지난해 대비 미국으로 온 관광객 규모가 1.2~4.7%가량 증가했다. 멕시코와 함께 미국과 국경을 맞댄 캐나다에서 온 관광객은 4.8% 늘어 조사 대상국 중에서 가장 큰 증가 폭을 보였다.

이 같은 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로저 다우 여행협회 회장은 성명을 내고 "여행 업계뿐만 아니라 미 경제의 번영을 바라는 모든 이들을 우려하도록 만드는 결과"라며 "문제점을 수정하는 것이 국가적 우선순위가 되어야 한다"고 지적햇다.

업계 관계자들은 트럼프 행정부가 강조해온 반이민 정책 기조가 관광 산업에 악영향을 미친다고 풀이했다. 미국이 여행객들까지 배척한다는 인상을 준다는 것. 여행 산업 관계자들은 트럼프 정부의 정책이 '적절한 메시지'를 전달해야 한다고 지속적으로 촉구해왔다.

달러화 강세로 인한 비용 문제, 잇단 총기 사고로 인한 안보 불안도 지적됐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