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치병에 걸린 여성이 치과 치료를 받다가 사망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HOSPITAL
Doctors running for the surgery | gpointstudio via Getty Images
인쇄

* 위이미지는 자료 사진입니다.

'근이영양증'(Muscular Dystrophy)은 '골격근이 점차로 변성되고 위축되어 악화되어 가는 진행성, 불치성, 유전성 질환'이라고 한다.

그런데 어제(29일) 광주광역시에서 근이영양증 환자가 치과에서 치아를 뽑다가 사망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환자인 34세 여성 A씨는 오후 4시 10분께 광주의 한 치과병원에서 이를 뽑다가 갑자기 쇼크를 일으키며 호흡곤란 증상을 보였다.

병원 측이 곧바로 119 구급대를 불러 종합병원 응급실로 A씨를 긴급 이송했으나, A씨는 약 2시간 뒤인 오후 6시께 사망했다.

근이영양증에 치아 상태도 좋지 않아 A씨는 성인 여성임에도 몸무게가 28kg밖에 나가지 않을 정도로 말랐던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은 A씨가 치아 치료에 나섰다가 지병 탓에 사망한 것으로 보고 있으며 부검을 진행할 예정이다. A씨의 친척은 '의료사고'를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