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돈' 200만달러로 노후준비? 원세훈 개인 비리 추가 포착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한겨레
인쇄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이 거액의 국정원 해외공작금을 빼돌려 유용한 정황을 검찰이 새롭게 포착해 수사에 나섰다. 지금껏 알려졌던 혐의와는 다른 ‘개인 비리’인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송경호)는 29일 국정원 산하 연구기관인 국가안보전략연구원과 원 전 원장의 구치소 수용실을 압수수색해 회계 등 업무 관련 자료와 개인 메모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원 전 원장이 국정원장으로 재직하던 2011년 말부터 2012년 초까지 국정원의 해외공작금 200만달러(약 22억원)를 미국 스탠퍼드대학교에 보내도록 했다는 자료를 최근 국정원으로부터 넘겨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국정원 자금은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을 경유해 스탠퍼드대의 한 연구센터로 보내졌다고 한다. 검찰은 원 전 원장이 2013년 퇴임 이후 스탠퍼드대에 객원연구원으로 가려는 계획을 세우고, 대학에서 적절한 자리를 얻기 위해 국정원 자금을 빼돌려 기부하게 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검찰이 2013년 국정원의 대선개입 사건 수사를 진행하면서 원 전 원장이 스탠퍼드대학으로 가는 게 사실상 불가능하게 됐다. 원 전 원장이 그 대학에 보낸 자금은 아직도 그대로 남아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검찰은 당시 스탠퍼드대에 건너간 200만달러 외에도 원 전 원장이 현지에 머무를 주택 마련 등을 위해 추가로 자금을 유용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보강 수사를 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2013년 검찰 수사 당시 원 전 원장이 스탠퍼드대에 보낸 200만달러와 별개로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주택을 구입하는 등의 개인 용도로 85만달러를 지출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검찰은 이날 확보한 압수물 분석이 마무리되는 대로 원 전 원장을 불러 미국 송금 경위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전날에도 검찰에 나온 원 전 원장을 상대로 이런 혐의에 대해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