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솔직한 홍수아 "배역의 한계 때문에‥" 성형 인정[종합]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홍수아가 성형 사실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2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홍수아, 김용만, 김경민, 천명훈이 게스트로 참여했다.

홍수아는 성형에 대한 질문에 "영화를 찍고 나서 화면을 보는데, 제작자 분이 눈을 살짝 찝으면 화면에 더 예쁠 것 같다고 하셨다. 저도 배역으로 항상 한계를 느끼고 있었다. 철부지 역할만 해서. 폭넓은 연기를 하고 싶었다. 지금은 중국에서 많이 좋아하신다"고 말했다.

1

중국공항과 관련한 에피소드에 대해서는 홍수아는 "베이징에서 제작발표회가 있었다. 저녁 비행기로 바로 돌아오는 스케줄이었다. 근데 공항 직원분이 제 사진과 비교하면서 본인 아니라고 했다. 그래서 '나 맞아요, 수술했어요'라고 본의 아니게 다 말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홍수아는 중국 진출과 활동에 대해 "한국에서 작품이 없었다. 연기를 너무 하고 싶었다. 우연히 중국 영화 제의가 들어와서 무조건 갔다. 돈을 벌기 위해서 간 것도 아니고 연기가 너무 하고 싶었다. 2014년이었다. 살아야 하니까 언어도 배우게 됐다"고 말했다.
중국에서 추자현만큼의 인기가 있냐는 질문에 "아니다"라며 "조금 있다"고 미소를 지었다.

중국연예인의 텃세에 대해서는 "감독님이 배우들과 미팅 자리를 가졌는데 제가 못 알아 듣는 줄 알고 '얘가 우리 대사 알아듣기나 하겠어요?'라고 하셨다. 알아들었지만, 못 알아듣는 척했다. 그래서 더 이를 악물고 중국어 대사를 외우며 노력했다"고 말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