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준금리 연 1.50%로 0.25%p인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1년5개월 동안 이어져온 유례없는 초저금리 시대가 막을 내리게 됐다.

the

한국은행은 30일 오전 이주열 총재 주재로 금융통화위원회를 열어 기준금리를 현재보다 0.25%포인트 높은 연 1.5%로 인상하기로 의결했다. 기준금리는 1년5개월 동안 연 1.25%를 유지해온 바 있다. 기준금리가 인상된 것은 2011년 6월 이후 6년5개월(77개월)만의 일이다.

금통위가 금리를 인상하기로 결정한 것은 글로벌 경기 흐름에 맞춰 국내경기도 회복세에 접어들었고, 최근 1400조원대를 돌파한 가계부채와 부동산 가격 추이를 더 이상 지켜볼 수 없다는 판단을 내린 결과로 풀이된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지난 8월31일 금리동결을 결정한 금통위 회의 직후에도 “현재 우리나라의 가계부채 상황이 총량 면에서 보면 매우 높은 수준에 있기 때문에 장기간 지속되는 완화 기조는 여전히 금융불균형을 심화시키는 요인이 될 수 있다”며 저금리 지속이 가져올 부작용에 경계심을 드러낸 바 있다.

그간 북-미간 갈등 고조로 인한 지정학적 리스크가 금리인상론의 발목을 잡았는데, 29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에도 불구하고 시장이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은 점도 금리인상 결정에 따른 부담을 덜어준 것으로 보인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