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천주교계에 해명..."교황 말씀 압축 과정서 실수"

게시됨: 업데이트됨:
3
뉴스1
인쇄

청와대 관계자들은 29일 조국 민정수석비서관의 교황 발언 인용 사건과 관련해 천주교계를 찾아 대화를 나눴다.

조 수석과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오후 천주교 주교회의 생명윤리위원회 이용훈 위원장과 이동익 신부, 지영현 신부를 면담했다고 박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으로 전했다.

박 대변인은 "생명 존중이라는 천주교회의 입장을 겸허하게 청취했다"며 "오늘 면담은 상호 유익한 대화였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또 "청와대의 청원 답변 내용 중 교황의 말씀은 '아이리쉬 타임즈' 기사를 압축하는 과정에서 실수가 있었음을 말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천주교 측은 조 수석이 지난 26일 낙태죄 폐지 청원에 대한 답변 과정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의 발언을 인용한 데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28일) 청와대 참모진과의 차담회에서 "(천주교 측에서) 오해가 없도록 잘 설명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천주교 신자다.

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조 수석과 청와대 가톨릭 신자 모임인 '청가회' 회장을 맡고 있는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천주교 측을 찾아 발언에 대해 해명하고 이해를 구했다.

조 수석은 지난 26일 낙태죄 폐지 청원에 대한 답변 도중 임신중절 실태조사 후 관련 논의를 진전시키겠다는 방침을 밝히면서 "프란치스코 교황이 임신중절에 대해 '우리는 새로운 균형점을 찾아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고 언급했다.

하지만 천주교주교회의 측은 이에 대해 다음날(27일) 성명을 내고 교황이 그런 발언을 한 사실이 없다며 "사실이라면 출처를 밝히라"고 항의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청와대에서 천주교를 찾아간 것은 사과의 의미라기보다 교단이 (조 수석의 언급에 대해) 오해하지 않도록 설명하고 양해드리는 과정이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청와대의 국민청원 답변 자체가 잘못된 것은 아니다"고 했다.

이어 "교단이 청와대가 (당장) 낙태죄를 폐지하는 것처럼 볼 수 있고 아울러 교단은 교황님 말씀에서 '낙태를 반대한다'는 점을 언급하지 않아 청와대를 지적했던 게 아니냐"고 말했다.

이동익 신부는 뉴스1과 통화에서 "조 수석이 문장을 짧게 표현하다보니 전후맥락이 생략되는 실수가 있었다고 일종의 유감 표명을 했다"며 "앞으로도 (청와대가) 사실을 왜곡한다면 마찰이 있겠지만, 오늘은 서로 충분히 의견을 교환했고 (우리는 청와대의) 답변을 수용했다"고 말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