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으로 몰았다" 앙심 품고 생매장 살해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뉴스1
인쇄

자신을 절도범으로 몰리게 했다는 이유로 평소 알고 지내던 여성을 산 채로 묻어 살해한 50대 여성과 그의 아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도 분당경찰서는 29일 살인 및 사체유기 등 혐의로 이아무개(55)씨와 아들 박아무개(25)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씨 등은 지난 7월 14일 10여 년째 알고 지내던 ㄱ아무개(49·여)씨를 렌터카에 태워 수면제가 든 커피를 마시게 한 뒤 강원도 철원 남편 박아무개(62)씨 소유의 텃밭에 암매장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지난해 6월 “소지품을 좀 가져다 달라”는 ㄱ씨의 부탁을 받고 ㄱ씨 옛 동거남의 집에 들어가 ㄱ씨의 옷과 가방 등을 챙겨나왔다가 절도범으로 몰린 것에 불만을 품고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이씨는 경찰 조사에서 “절도사건 수사를 받을 때 ㄱ씨가 ‘소지품을 가져다 달라는 부탁을 한 적 없다’라고 진술해 (내가) 절도죄로 처벌받게 됐다"고 말했다. 아들 박씨는 “ㄱ씨를 살해하러 가는데, 같이 가자”는 어머니 이씨의 부탁을 받고 범행에 합류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지난 8월10일 기초생활수급자로 혼자 살던 ㄱ씨가 사라진 사실을 처음 안 사회복지사로부터 실종 신고를 접수해, 수사를 시작했다. 경찰은 ㄱ씨가 금융거래나 전화통화 내역 등 생체반응이 없다고 판단해 살인 사건일 가능성을 열어놓고 9월부터 본격적인 수사를 벌여왔다.

한편, 경찰이 이씨 모자를 용의자로 지목하고 지난 28일 긴급체포한 뒤 이씨 남편 박씨의 철원 자택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박씨는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숨진 박씨는 경찰에게 “화장실에 다녀오겠다”고 말한 뒤 철원 자택 인근 창고에서 목을 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경찰은 이씨 모자를 상대로 추가 수사를 벌여 지난 28일 밤 살인에 대한 자백을 받았으며, 이들의 진술에 따라 29일 오전 박씨 자택에서 직선 거리로 900m 떨어진 텃밭에서 ㄱ씨 주검을 수습했다.

아들 박씨는 경찰 조사에서 “철원에 도착한 뒤 어머니는 아버지 집에 남아있고 아버지와 내가 ㄱ씨를 텃밭으로 태우고 가 땅에 묻었으며, 매장 당시 ㄱ씨의 숨소리도 들렸다”고 진술했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