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철' 9호선이 30일부터 파업하는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METRO9
뉴스1
인쇄
“기관사들이 평균 5시간 30분가량 소요되는 운행을 한 번 하고 돌아오면 다음 운전을 하기 전에 충분한 휴식이 필요합니다. 밀폐된 공간에서 고도의 집중력을 필요로 하는 기관사의 업무 특성상 충분히 쉬어야 안전운전을 할 수 있거든요. 서울교통공사(1∼8호선)의 경우 평균 3시간 정도 쉬고 나서 다음 운행을 해요. 반면 9호선은 평균 1시간 30여 분 정도만 쉽니다. 새벽 3시에 일어나 밥도 못 먹고 출근할 때도 많아요. 오전 운행이 끝나면 밥만 먹고 피로가 채 풀리지 않은 상황에서 또 운행을 해야합니다. 법정 무급휴게시간이 1시간이다 보니 회사는 최소한의 휴게 시간만 보장한다는 입장인데, 직업의 특성을 고려하지 않은 거죠.”

-서울9호선운영노동조합 조합원 ㄱ씨

서울 지하철 9호선 노동자들이 노동조건 개선 등을 요구하며 30일부터 파업에 돌입한다.

서울9호선운영노동조합(이하 노조)은 지하철 9호선 1단계(개화역~신논현역) 운영을 담당하는 ‘서울9호선운영주식회사’ 소속 노동자들이 지난 1월 결성한 조합이다. 앞서 노조는 27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 지하철) 1∼8호선은 직원 1인당 수송인력이 16만 명인데 9호선은 26만여 명에 달할 정도로 이용객 대비 인력이 부족하다”며 “살인적인 노동 강도와 턱없이 부족한 인력이 9호선을 ‘지옥철’로 만들고 있다”고 밝혔다.

노조 관계자는 29일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1∼8호선 등) 다른 기관과 9호선 근무여건을 보면 기관사들은 하루 평균 1시간 30분∼2시간 동안 더 탄다. 출근 일수도 3∼5일가량 차이가 난다”며 “근무 강도가 워낙 세 이직률도 높다”고 말했다.

현재 노조는 인력 충원을 통한 휴식시간 보장(38분→2시간), 교대업무 변경(3조2교대→5조3교대), 1인 근무역 폐지 등을 주장하고 있다.

노조 쪽은 “이명박 시장 당시 서울시가 총사업비의 약 84%를 투자해놓고 16%만 투자한 민간 자본에 운영권을 넘겼다”며 “이익을 최우선으로 하다 보니 근무여건이 개선되기 어렵다”고 밝혔다.

현재 지하철 9호선의 운영권은 민간기업인 프랑스계 회사 ‘RDTA’가 갖고 있다. 흑자가 나도 외국 투자자들에게 배당 이익이 돌아갈 뿐 노동조건 개선 등을 위한 투자는 거의 없었다는 설명이다. ‘서울9호선운영주식회사’는 민간 자본인 프랑스계 회사 ‘RDTA’가 80%, 현대로템이 나머지 20%를 투자해 만든 회사다.

노조는 애초 다음 달 20일부터 파업에 돌입할 예정이었지만 사쪽과의 교섭이 평행선을 달리면서 파업 일정을 앞당겼다. 노조 관계자는 “‘파업 D-100일’을 예고한 뒤 그 기간 동안 회사와 성실한 교섭을 하려 했는데 회사는 교섭에 집중하기보단 파업 대비 대체인력만 충원하고 있다. 심지어 철도 관련 학과 대학생들에게 하루에 20만∼25만원을 주고 ‘역에 잠시 서 있기만 하면 된다’고 말하며 30∼40명을 데려왔다”며 “(학생들은) 실질적인 업무를 하지 못하고 고객 응대만 가능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번 파업은 다음달 5일까지 6일 동안 한시적으로 이어진다.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출근 시간인 오전 7∼9시에는 100% 운행을 유지하고, 퇴근 시간인 오후 5∼7시에는 85% 운행한다.

나머지 시간대에는 50% 운행한다는 계획이다.

노조원 ㄱ씨는 “현재 노조가 요구하는 인원을 충원한다고 해도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에는 한참 못 미친다”며 “사람답게 살 수 있고, 가족과 시간 보낼 수 있고, 안전을 더 우선시할 수 있는 근무환경을 만드는 게 목표”라고 전했다.


kakao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labor/821213.html#csidx71d6a3d4f622029b258fb7d2252bc15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