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한병도 靑수석에 "우리 의원 좀 잡아가지 말라"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9일 한병도 신임 청와대 정무수석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우리 의원들 좀 잡아가지 말아달라"고 밝혔다.

the

홍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한 정무수석과 만나 "죄를 지었으면 수사를 해야겠지만…"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는 친박계 핵심 인사부터 친이계 인사들까지 줄줄이 소환 대상자에 오르는 등 사정한파가 불어닥치고 있어 이에 대한 불만 표시로 풀이된다.

그는 "갑자기 연말에 이렇게 많이 몰리니까 (우려된다)"며 "내가 당대표여서 차도살인(칼을 빌려 사람을 죽인다)이라는 말까지 나온다. 여권에서 나를 도와줄리도 없는데 부담스럽다"고 강조했다.

또 홍 대표는 "여야가 협의를 해서 연말에 국민들이 좀 편하게 지냈으면 한다"며 "적폐청산 기구(과거사진상조사위원회)라는 게 각 행정부에 있는데 우리 당에서 검토를 해보니 위법하다. 칼춤도 오래 추면 국민들이 식상해하니 정무수석이 역량을 발휘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한 정무수석이 "갑자기 이렇게 (인사가 나서) 됐다"고 인사를 건네니, 홍 대표는 "뭘 갑자기 됐다는 건가. 일주일 전에 한 비서관이 자체 승진을 할 거라고 연락받았는데"라고 밝히기도 했다.

한 정무수석은 "어떻게 저보다 빨리 (연락받으셨나)"라고 웃으며 답하면서 "아무튼 (중책이라) 무겁다. 소통을 더 많이 하고 한국당 의원들을 더 많이 뵙고 의견도 나누겠다. 확실히 2~3번 만나 식사하고 소통하면 참고할 사항들이 많다"고 덧붙여 말했다.

그러자 홍 대표는 한 정무수석의 과거 전력을 거론하는 듯 "운동권 시절과 나라를 운영하는 것은 다르다. 운동권 방식으로 하면 안된다"고 재차 지적했다.

한 수석은 25분여간 홍 대표와 면담을 나눈 뒤 기자들과 만나 "홍 대표에게 (국정) 파트너가 되기 위해 더 열심히 다니고 찾아뵙겠다고 말했다"며 "손뼉도 마주치면 소리가 나듯 소통했으면 한다는 바람도 말했다"고 설명했다.

홍 대표의 검찰 수사 발언과 관련해선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며 "한국당 의원들을 특별히 겨냥한지 여부는 봐야할 문제다. 관련해 깊은 이야기는 나누지 않았다"고 밝혔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