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진 지 2주 만에 발견된 배우 이미지 곁을 지켰던 존재

게시됨: 업데이트됨:
EQ
뉴스1
인쇄

중견배우 이미지(본명 김정미, 향년 58세)가 숨진 채 발견된 시점은 25일이다.

당일 경찰이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냄새가 난다'는 신고를 받고 소방당국과 함께 출동했는데, 배우 이미지씨가 이미 2주 전 숨진 상태로 발견됐다.

수서경찰관계자에 따르면 이미지의 부검 의뢰 결과 1차 구두소견을 통해 '신장쇼크사'라는 의견을 밝혔다. 부검의는 "비뇨기 계통 문제로 숨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뉴스1 11월 29일)

그리고 오늘 새롭게 전해진 소식에 따르면, 숨진 지 2주 만에 발견된 배우 이미지씨의 곁을 지켰던 존재가 있었으니.. 그것은 바로 그녀의 '반려견'이다.

한겨레에 따르면, 경찰이 이씨의 오피스텔 문을 열고 들어갔을 때 핼쑥하게 살이 빠진 반려견이 이씨의 곁을 지키고 있었다는 것. 반려견은 경찰과 소방대원 등 낯선 이들이 갑자기 집에 들어오는데도, 한번도 짖지 않았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강아지가 핼쑥하게 살이 빠져 있었는데 2주 동안 어떻게 버텼는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이씨의 주검에서 훼손된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한겨레 11월 29일)

갑자기 주인을 잃은 이 반려견은 현재 이미지씨의 유족에게 맡겨진 상황이다.

경찰 관계자는 “(혼자 살던 사람이 숨질 경우) 반려견은 대개 가족들에게 보낸다”며 “가족이 없는 경우라면 분양을 보내기도 한다”고 덧붙였다.(한겨레 11월 29일)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