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전문] 래퍼 올티, 니키 미나즈 성희롱 사과.."결단코 제 잘못"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래퍼 올티가 성희롱 발언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올티는 29일 오전 자신의 SNS에 미국 래퍼 나스의 연인인 래퍼 니키 미나즈에 대해 단톡방에서 성희롱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킨데 대해 사과한 것.

앞서 지난 28일 올티는 엠넷 '쇼미더머니6'에 함께 출연했던 지코, 행주, 양홍원 등이 참여한 단체 채팅방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에서 올티는 나스의 SNS 사진을 캡처해 올린뒤 "니키 미나즈 빵댕이 잘 모르겠어요. 살짝 보형물 넣은거 같긴 한데"라고 성희롱 발언을 했다. 이를 접한 가수들은 그저 웃거나 "올티형 랩은 잘 모르겠는데 진짜 웃긴거 같다"라고 반응했다.

d

하지만 이 발언으로 논란이 되자 올티는 사진을 삭제하고 사과하기에 이른 것. 올티는 "물의를 일으켜서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해당 사태의 피해자인 니키 미나즈 씨에게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한 뒤 "여성이 받을 수 있는 차별과 혐오에 대한 인식을 당연하단 듯 부추기듯 글을 남긴 제 독단적인 잘못이었음을 인정합니다"라고 반성의 글을 올렸다.

d

그는 “평소에도 제가 실없는 장난을 많이 해왔던 터라 다른 멤버들이 내용을 제대로 보지 않고 실소로 넘기는 경우가 다반사인데, 이번의 경우 역시 그러했다는 점을 말씀드리고 싶다”며 “결단코 제 잘못된 행동에 멤버들이 찬동해서 답을 남긴 것이 아니라는 걸 알아 달라”고 말했다.

d

올티는 니키 미나즈의 SNS 아이디를 첨부해 영어로도 사과의 뜻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