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미국 전역을 타격할 수 있는" 새 ICBM '화성-15형' 시험발사 성공을 주장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29일 북한이 새로 개발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5형' 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북한 조선중앙TV는 이날 오후 12시30분 '중대보도'에서 이날 새벽 발사한 미사일이 "새로 개발한 대륙간탄도로케트"라며 이렇게 밝혔다.

북한은 이날 시험발사한 '화성-15형'이 "미국 본토 전역을 타격할 수 있는 초대형 중량급 핵탄두 장착이 가능한 대륙간탄도로케트"라며 "지난 7월에 시험발사한 화성-14형보다 전술·기술적 제원과 기술적 특성이 훨씬 우월한 무기체계"라고 주장했다.

또 북한은 이 미사일이 "우리가 목표한 로케트 무기 체계 개발의 완결단계에 도달한 가장 유력한 대륙간탄도로케트"라고 밝혔다.

북한은 이날 발사한 미사일이 "정점고도 4475km까지 상승하여 950km의 거리를 비행"했으며, "시험발사는 최대고각 발사 체제로 진행"됐다고 밝혔다. 또 "로케트는 예정된 궤도를 따라 53분간 비행하여 조선 동해 공해상에 설정된 목표 수역에 정확히 탄착됐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이날 조선중앙TV의 '중대보도' 전문.

대륙간탄도로켓 시험 발사 성공.

조선노동당의 정치적 결단과 전략적 결심에 따라 새로 개발한 대륙간탄도로켓 화성-15형 시험 발사가 성공적으로 진행되었다.

대륙간탄도로켓 화성-15형 무기체계는 미국 본토 전역을 타격할 수 있는 초대형 중량급 핵탄두 장착이 가능한 대륙간탄도로켓으로서 지난 7월에 시험발사한 화성-14형보다 전술기술적 제원과 기술적 특성이 훨씬 우월한 무기체계이며 우리가 목표한 로켓 무기체계 개발의 완결단계에 도달한 가장 위력한 대륙간탄도로켓이다.

조선노동당과 공화국 정부의 위임에 따라 김정은 동지가 지도하는 속에 대륙간탄도로켓 화성-15형은 주체 106 2017년 11월 29일 2시 48분 수도 평양의 교외에서 발사되었다.

로켓은 예정된 비행궤도를 따라 53분간 비행하여 조선 동해 공해상에 설정된 목표 수역에 정확히 탄착되었다.

시험발사는 최대 고각발사 체제로 진행되었으며 주변 국가들의 안전에 그 어떤 부정적 영향도 주지 않았다.

대륙간탄도로켓은 정점고도 4475km까지 상승하여 950km의 거리를 비행하였다.

김정은 동지는 새로운 대륙간탄도로켓 화성-15형의 성공적 발사를 지켜보시면서 오늘 비로소 국가 핵무력 완성의 역사적 대업, 로켓 강국이 실현되었다고 긍지 높이 선포하시었다.

대륙간탄도로켓 화성-15형 시험발사의 대성공은 미제와 그 추종세력들의 악랄한 도전과 격사 이는 시련 속에서도 추호의 흔들림 없이 우리 당의 병진노선을 충실하게 받들어온 위대하고 영웅적인 조선인민이 쟁취한 값비싼 승리이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전략무기 개발과 발전은 전적으로 미제 핵공갈 정책과 핵위협으로부터 나라의 주권과 영토 완종을 수호하고 인민들의 평화로운 생활을 보위하기 위한 것으로써 우리 국가의 이익을 침해하지 않는 한 그 어떤 나라나 지역에도 위협으로 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다시금 엄숙히 성명하는 바이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책임 있는 핵 강국이며 평화애호국가로서 세계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기 위한 숭고한 목적의 실현을 위하여 차기에 모든 노력을 다 기울일 것이다.

주체 106 2017년 11월 29일 평양.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