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번째로 검찰에 소환된 우병우, "이게 제 숙명이라면 받아들이겠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국가정보원으로부터 이석수 전 청와대 특별감찰관 불법사찰 등을 ‘비선보고’ 받은 혐의로 29일 검찰에 소환됐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은 이날 우 전 수석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했다. 검찰 조사에 앞서 이날 오전 9시52분께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한 우 전 수석은 “지난 1년 사이에 포토라인에 네 번째 섰다. 이게 제 숙명이라면 받아들이고 헤어 나가는 것도 제 몫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불법사찰 지시하고 받았다는 혐의 인정하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검찰에서 충분히 밝히겠다”고 말한 뒤 곧장 조사실로 향했다.

2

2

2

우 전 수석은 추명호 전 국정원 국익정보국장으로부터 지난해 자신을 감찰하던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과 문화체육관광부 간부 8명에 대한 불법사찰 내용을 비선보고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우 전 수석이 검찰 수사 선상에 오른 것은 지난해 11월 넥슨 부동산 특혜매매 의혹 사건을 시작으로 이번이 네 번째다.

Close
우병우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