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 교통사고' 견인기사와 경찰이 각각 밝힌 입장

게시됨: 업데이트됨:
TAEYEON
뉴스1
인쇄

소녀시대 멤버 태연이 28일 오후 3중 추돌사고를 낸 가운데, 피해자로 추정되는 네티즌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현장 상황을 설명하는 글을 올려 견인기사, 경찰이 각각 입장을 냈다.

사고 후 한 네티즌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태연', '#교통사고' 해시태그를 달고 "너무 화가 나서 올린다"는 장문의 글을 썼다.

taeyeon

이 네티즌은 "가해자가 유명 여자 아이돌이라는 이유인지 가해자 먼저 태워서 병원 가려고 피해자들보고 기다리라고 했다"라며 "오자마자 음주 측정도 하지 않았다"고 '연예인 특혜 논란'을 제기했다.

이에 현장에 출동했던 견인기사는 "오해가 있는 것 같다"고 입장을 밝혔다. 견인기사는 YTN과의 인터뷰에서 "사고가 났을 때부터 현장에 가 있었다. 태연은 매니저에 전화하고 있었으며 보험사 접수 후 기다리고 있었다"라며 "태연 또한 사고 직후 벌벌 떨면서 현장에 있었고 피해 차량 차주들을 비롯, 피해자들의 상태를 확인했다"고 전했다.

또 견인기사는 "태연은 사고 직후 구급차 근처에는 가지도 않았다"라며 "구급대원들은 모든 사고가 정리된 후 그제서야 연예인이었음을 확인하는 정도"라며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태연이 공인이긴 하나 이렇게 일방적인 오해를 받는 것은 아닌 것 같다"고 밝혔다.

일간스포츠에 따르면 경찰은 "크게 다친 상황은 아니었고, 부상 상태를 경상으로 파악했다"고 사건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강남소방서 관계자는 "태연이 가슴통증을 호소했는데, 가슴통증은 우선 처치하게 돼 있다"라며 매뉴얼을 따른 점을 강조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