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운찬 전 총리, 만장일치로 KBO 22대 총재 추천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정운찬 전 국무총리가 KBO제 22대 총재로 추천됐다.

the

KBO(총재 구본능)는 오늘(29일) 2017년 제 4차 이사회를 개최하고 KBO 정관 제 10조 임원의 선출에 관해 심의했다.

오늘 이사회에서는 금년 말로 임기가 만료되는 구본능 총재의 후임으로 정운찬 전 국무총리를 제 22대 KBO 총재로 총회에 추천하기로 만장일치로 의결하였다.

따라서, KBO는 총회를 개최하여 총재를 선출하고 이를 주무관청인 문화체육관광부에 보고할 예정이다.

오늘 이사회에는 KBO 구본능 총재와 KIA 박한우 대표, 두산 전 풍 대표, 롯데 김창락 대표, NC 이태일 대표, SK 류준열 대표, LG 신문범 대표, 넥센 최창복 대표, 한화 김신연 대표, kt 유태열 대표, KBO 양해영 사무총장 등이 참석하였으며, 삼성 김동환 대표는 KBO 구본능 총재에게 의결권을 위임하였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