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문일답] 소방서 측이 밝힌 태연 교통사고 전말 "가슴통증 우선"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가수 태연이 교통사고를 낸 가운데 피해자가 유명인 특혜논란을 주장했다. 하지만 목격자와 견인기사가 반박하면서 진실공방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관련 기사: '태연 교통사고' 견인기사와 경찰이 각각 밝힌 입장
taeyeon

태연은 지난 28일 오후 서울 강남에서 3중 추돌 사고를 냈다. 서울 강남경찰서와 목격자 등에 따르면 이날 태연의 벤츠 차량은 앞서 가던 K5 택시의 후면을 추돌했고 그 충격으로 택시가 바로 앞 아우디 차량과 부딪혔다.

이와 관련해 택시의 승객이었다고 주장하는 한 네티즌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가해자가 유명 여자 아이돌이라는 이유인지, 가해자 먼저 태워서 병원 가려고 피해자들더러 기다리라고 했다"고 말했다. 또 구급대원들 중 한 명은 “사진이라도 찍었어야 하는 거 아니냐”며 장난스러운 태도를 보였다고 지적했다.

이 글은 온라인상에 급속도로 퍼졌고 태연과 구급대원들은 비난의 화살을 받게 됐다. 반면 사고 목격자, 견인기사는 피해자와 상반되게 당시를 설명했고, 피해자는 2차로 글을 올렸다. 그렇다면 강남소방서 측은 정말로 연예인 특혜를 준 것일까.

다음은 강남소방서와 일문일답.

Q. 태연을 구급차에 먼저 태우려한 것이 맞나?

A. 3중 추돌사고가 발생해 출동을 했다. 구급대 차 한대가 먼저 나갔다. 벤츠 차량에 에어백이 터졌더라. 구급대원이 현장에 도착하면 환자 분류를 한다. 즉 급한 환자 순으로 우선순위를 둔다는 말이다. 다른 분들은 허리통증 등이 있다고 했는데 태연은 가슴통증을 호소했다. 우선이라 판단해서 먼저 이송을 하려고 했을 뿐이다.

Q. 태연은 구급차에 탔나?

A. 그러다 태연이 사고처리를 다하고 알아서 병원을 가겠다고 말했다. 구급차에 탑승을 안했다. 이어 구급차 한대가 더 와서 택시 승객 2분, 아우디 운전하신 분, 세 분을 나눠서 병원에 이송했다.

Q. 하지만 연예인 특혜라는 논란이 일고 있는데?

A. 특혜란 것은 절대 있을 수 없다. 저희가 연예인이라서 먼저 병원에 이송하려한 것은 절대 아니다. 가슴통증을 호소했기 때문이다. 먼저 처리해야할 응급상황이었다. 구급대원 입장에서 일반인, 연예인 이런 것 없다. 태연이 아니더라도 일반인분이 가슴통증을 호소했더라면 먼저 이송하게끔 했을 것이다. 구급차는 인원이 한정되어 있다. 먼저 급한 환자를 실어야하다보니 상황이 그렇게 된 것이다. 어떻게 전달이 되서 연예인 특혜논란이 일었는지 모르겠다. 그렇게 할 이유도 없다.

Q. '태연과 사진이라도 찍었어야 하는 것 아니냐'라는 말을 했다는 주장도 있다.

A. 현장은 급하다. 사고를 마무리지어야 하는데 어떻게 그런 말을 하겠냐. 혹시나 싶어 피해자 글을 보고 구급대원들에게 물어봤다. 하지만 그런 말을 한 사람은 없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