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평성에서 ICBM으로 추정되는 미사일을 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NORTH KOREA
뉴스1
인쇄

북한이 29일 새벽 평안남도 평성 일대에서 동쪽으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으로 추정되는 장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늘 오전 3시17분께 북한이 평안남도 평성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장거리 탄도미사일은 고도 약 4500km, 예상 비행거리는 약 960km"라고 밝혔다.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 중 고도가 4000km를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9월15일 발사한 '화성-12형'은 최대고도 770여km, 비행거리는 3700여km였다.

특히 미사일의 비행거리는 고도의 2~3배에 달하는 것으로 비춰볼 때 이번 미사일은 비행거리가 최대 1만km가 넘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일 것으로 추정된다.
미국 국방부도 이날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에 대한 1차 분석 결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로 평가된다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지난 9월15일 중장거리미사일(IRBM) '화성-12형' 발사 이후 75일 만이다. 북한은 올해 총 16번의 미사일 도발을 감행했다.

통상 이른 아침에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던 북한이 새벽에 발사한 것은 이례적이다. 이는 한미 군 당국의 즉각적인 보복 공격을 회피하고 대비태세를 확인해본다는 의도가 깔린 것으로 분석된다.

이와 관련 우리 군은 3시23분께부터 3시44분까지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에 대응해 동해상으로 적 도발 원점까지의 거리를 고려해 지·해·공 동시 탄착개념을 적용한 미사일 합동 정밀 타격훈련을 실시했다고 합참은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