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스리랑카 대통령과 첫 만남을 가진 장소(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마이트리팔라 시리세나 스리랑카 대통령이 한-스리랑카 수교 40주년을 맞아 28일 오전 국빈 방한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대통령은 29일 시리세나 대통령을 만날 계획이었지만, 기존 예정과 달리 28일 오후 만남을 가졌다. 문대통령과 시리세나 대통령이 첫 만남을 가진 장소는 서울 종로구 조계사였다.

문대통령은 "내일 공식 환영식과 정상회담에서 뵙기 전에 조계사를 방문하신다고 하여 반가운 마음에 시리세나 대통령을 맞이하기 위해 나왔다"라며 일정을 변경한 이유를 밝혔다.

문대통령은 이날 조계사 일주문까지 마중 나가 시리세나 대통령과 함께 대웅전 참배를 하는 등 40분간 일정을 함께했다. 박 대변인에 따르면 문대통령은 이날 "스리랑카는 대표적인 불교국가이고 한국도 과거에 불교가 융성했던 나라로써, 양국이 불교 문화를 공유한다는 점에서 공통점이 많다. 특히 한국의 대표적 불교종단인 조계종의 총본산인 이곳 조계사 석탑에는 스리랑카의 다르마필라 스님이 전해 준 석가모니의 진신사리가 있을 뿐만 아니라, 시리세나 대통령께서 기증해 주신 ‘마하보리수’가 자라고 있다"라며 방한을 환영했다.


이에 시리세나 대통령은 "스리랑카는 항상 한국과 한국 국민과 함께할 것이다. 밝은 미래를 위해 서로 노력하자"라며 화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연합뉴스에 따르면 시리세나 대통령은 29일 오전 청와대 공식 환영식에 이어 문대통령과 소규모 및 확대 정상회담에 참석할 예정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