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삼성서울병원 측 "박수진 연예인 특혜無...논란 사실과 달라"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배우 박수진이 연예인 특혜로 인큐베이터 새치기를 했다는 주장에 대해 삼성서울병원 측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최근 배용준, 박수진 부부는 최근 스타의 유명세를 이용해 비연예인 부부의 권리를 침해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28일 오후 삼성서울병원 한 관계자는 OSEN에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연예인 특혜 논란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박수진 씨에 병원 측에서 특혜를 준 부분이 전혀 없다”고 말하며 “음식을 반입했다는 것에 대해서는 대부분의 의료진이 이를 돌려주고 있다. 조부모 면회에 대해서도 원칙적으로는 친부모 면회만 허용되지만, 의료진 판단 하에 조부모 면회가 부분적으로 허용되고 있다”고 밝혔다.

d

이어 “간식거리 반입, 인큐베이터 새치기 등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님에도 댓글을 통해 마치 사실인 것처럼 알려졌다. 하지만 이미 사실이 아니라고 밝혀진 부분”이라고 말하며 특혜가 없었음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앞서 박수진은 27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의료진에게 고마움을 표하고 싶어 간식거리를 전했지만 이는 모두 음식물 반입이 가능한 구역에서만 전달했다고 밝히며, 매니저 동행 및 음식물 반입에 대해 깊게 생각하지 못했다며 사과의 말을 전했다.

또한 중환자실 조부모 면회에 대해서 “저희 부모님이 함께 동행한 것은 사실입니다. 저에게는 첫 출산이었고, 세상에 조금 일찍 나오게 되다보니 판단력이 흐려졌던 것 같습니다. 올바른 판단을 하지 못하였습니다. 그 부분에 대해서는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고 덧붙였다.

SNS를 중심으로 퍼지고 있는 인큐베이터 입원 순서 등과 관련된 루머는 사실이 아님을 밝히기도. 박수진은 “마지막으로 인터넷 상에 돌고 있는 인큐베이터 입원 순서와 관련된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님을 밝힙니다”고 말하며 “앞으로는 두 아이의 엄마로서 매사에 모범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