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공유 10개 중 8개는 '무늬만 우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뉴스1
인쇄

딸기우유와 초코우유·바나나우유 등 가공우유 10개 중 2~3개는 '우유'가 전혀 들어있지 않은 유가공 음료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6개도 우유 함량이 절반도 안 됐다.

28일 컨슈머리서치에 따르면 대형마트와 편의점 등 시중에서 판매 중인 가공유 60종을 조사한 결과 원유(흰우유)가 전혀 들어있지 않은 제품이 15개(25%)에 달했다.

원유 함량이 절반도 안 되는 제품도 34개로 전체의 56.7%를 차지했다. 전체 제품 중 81.7%가 엉터리 우유인 셈이다. 대부분 환원유와 환원저지방우유·혼합탈지분유·유크림 등을 이용해 제조했다.

이번 조사 대상은 대형마트와 GS25·CU·세븐일레븐 등 편의점에서 판매 중인 자체 브랜드(PB) 가공유 28종과 내셔널브랜드(우유 제조사 제품) 32종을 기준으로 했다.

우유가 전혀 들어가지 않은 제품은 매일유업에서 제조한 GS25 PB제품 '신선한 스누피 초코우유'와 동원F&B '더 진한 바나나 담은 바나나우유'·세븐일레븐 PB제품 '딸기우유'·'초코우유'·'바나나우유' 등이다.

대형마트에서 판매하는 푸르밀 '생과즙 블루베리우유'와 동원F&B '밀크팩토리 코코아'·'덴마크 딸기딸기우유'·'서울우유 딸기'·'서울우유 초코' 등에도 원유가 전혀 들어있지 않았다. 우리F&B의 '마카다미아 초코우유'와 '카라멜 커스타드크림우유' 등도 원유 대신 환원무지방우유를 사용했다.

특히 푸르밀의 '가나 쵸코우유'와 '검은콩이 들어간 우유'·'생바나나우유' 등은 원유와 환원유를 병용 표기해 같은 제품인양 소비자들의 오해를 불러일으켰다.

조사 제품 60개 가운데 탈지분유와 유크림 등의 원산지를 명확하게 표시한 제품은 44개다. 이중 서울우유 바나나우유·PB커피밀크 등 4종은 국산을 사용했지만 나머지 40개는 원가가 저렴한 수입산을 사용했다.

탈지분유는 원유에서 지방을 분리하고 수분을 제거한 제품이라 비타민A와 무기질 등의 함량이 낮고 맛도 떨어질 수밖에 없다.

식품의약품안전처 관계자는 "소비자들은 단순히 우유·밀크 등의 상품명만 보고 원유를 가공한 제품이라는 인식을 갖는 경우가 많다"며 "오해의 여지를 없앨 수 있는 표시 기준이 새로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