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1월 28일 09시 29분 KST

최홍만이 10년 만에 국내 무대에서 승리했다

OSEN

최홍만이 4연패에서 벗어나 승리를 거뒀다. 국내 무대에서 승리하기는 10년 만이다.

27일 최홍만은 서울 KBS아레나홀에서 3분 3라운드 입식격투기 방식으로 열린 '엔젤스파이팅5'의 희귀난치병 어린이 돕기 자선 종합격투기-입식타격기 혼성 대회에 출전했다. 이날 최홍만은 43세인 일본의 우치다 노보루와 3라운드 접전 끝에 판정승 3-0 승리를 거뒀다.

지난 2007년 9월, 서울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열린 'K-1 월드 그랑프리 개막전'에서 미국의 마이티 모에게 판정승을 거둔 후 약 10년 만에 거둔 국내 대회 승리다.

그간 최홍만은 제롬 르 배너, 바다 하리, 레이 세포 그리고 단신의 저우핀펑에게 연패를 당했다. 그러나 이날 경기로 인해 최홍만은 입식격투기 전적 13승 7패가 됐다.

이날 경기가 끝난 뒤 최홍만은 "희귀병에 걸린 아이들을 위해 더 좋은 경기를 펼치겠다"라며 "'테크노 골리앗'에서 '천사 골리앗'이 되려고 한다. 계속 경기할 테니 기대해 달라"고 소감을 전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