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대가 '공중에 뜬 횡단보도'를 설치한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default

대구대학교는 27일 캠퍼스내 학생들의 교통·보행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공중에 뜬 횡단보도'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공중에 떠 있는 것 처럼 보이는 이 횡단보도는 3D 착시미술(트릭아트)을 이용한 교통안전 공공 디자인 시설로 최근 아이슬란드 북서부에 있는 이사피외르뒤르(Isafjordur)에 설치돼 주목받았다.

isafjordur

이 대학 현대미술과 학생들의 도움으로 설치된 '공중에 뜬 횡단보도'는 캠퍼스내 5곳에 있다. 대학 측은 "장애학생들이 많이 왕래하는 곳에 주로 설치했는데, 운전자들의 과속 방지에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대구대는 또 캠퍼스의 모든 횡단보도에 '스몸비족'을 위한 '스마트폰 정지선'도 만들었다. 스마트폰을 보며 시선이 아래로 향한 학생들에게 경각심을 주도록 노란띠 모양의 정지선에는 '연간 1000명의 보행자가 교통사고로 사망합니다'란 문구가 새겨져 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