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스커트는 짧을수록 좋아" 송영무 국방장관 또 구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뉴스1
인쇄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27일 공개된 자리에서 “미니스커트는 짧으면 짧을수록 좋다”고 부적절한 발언을 해 구설에 올랐다.

송 장관은 이날 최근 북한군 병사가 탈북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방문해 당시 사건 현장을 둘러본 뒤 경비대대 식당에서 병사들과 만나 “원래 식사 자리에서 얘기하면 재미가 없는 건데 식사 전 얘기와 미니스커트는 짧으면 짧을수록 좋다고 한다”고 말했다. 많은 장병들이 함께하는 자리에서 입에 올리기에는 적절하지 않은 발언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송 장관은 지난 23일 국회 국방위원회에 출석해 국군 사이버사령부에 ‘댓글 공작’을 지시한 혐의로 구속됐던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의 석방에 “참 다행이다”라고 말해 도마 위에 오른 바 있다. 지난 9월에는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에 대해 “학자 입장에서 떠드는 느낌이지 안보 특보로 생각되지 않아 개탄스럽다”고 발언해, 청와대의 ‘엄중 주의’를 받는 등 논란을 자초하기도 했다.

한편 송 장관은 이날 북한군 병사의 탈북 사건을 가리키며 “언론에서도 많이 떠들고 세계적인 뉴스 거리가 된 공동경비구역에서 여러분들이 잘 대처했고 한·미 양국 군인들이 너무 잘 협조된 작전에 성공했다”고 장병들을 격려했다. 송 장관은 또 “국민 여러분들이 여러분들을 직접 보고 격려를 많이 하라고 말씀하셔서 왔다. 여러분 그동안 참 잘했다”고 덧붙였다. 북한군 오아무개(24) 하전사는 지난 22일 북한 경비병의 총탄을 맞으며 판문점으로 탈북한 바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