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새 국선변호인 5명의 인적사항이 공개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ARK GEUN HYE 2015
10/16/15- The White House- Washington DC President Barack Obama welcomes President Park Geun-hye of the Republic of Korea back to the White House. The two leaders held a joint press conference in the East Room. photos by: Christy Bowe- ImageCatcher News (Photo by ImageCatcher News Service/Corbis via Getty Images) | ImageCatcher News Service via Getty Images
인쇄

42일 동안 중단됐던 박근혜 전 대통령(65)의 재판이 27일 재개됐다. 법원이 선정한 박 전 대통령의 국선변호인 5명도 이날 공개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는 이날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등 혐의로 기소된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재판을 재개했다.

박 전 대통령 측 변호인단은 지난달 16일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추가 구속영장을 발부에 반발하며 전원 사임했다. 이에 재판부는 지난 달 25일 "12만 페이지가 넘는 수사기록과 법원의 공판기록 등 방대한 기록 분량을 고려했다"며 국선변호인 5명을 선정했다.

park geun hye 2015
왼쪽 부터 조현권 변호사(63·15기), 남현우 변호사(47·34기), 강철구 변호사(48·37기), 김혜영 변호사(40·37기), 박승길 변호사(44·39기).

이날 재판에 출석한 박 전 대통령의 국선변호인은 조현권(63)·남현우(47)·강철구(48)·김혜영(40·여)·박승길(44·여) 변호사다.

재판부는 충실한 재판준비와 원활한 업무수행을 위해 국선변호인에 대한 인적사항을 재판 재개 전까지 비공개했다. 이들은 이달 초 그동안 맡았던 사건을 다른 변호사에게 넘기고 사건기록 등을 검토하면서 박 전 대통령 사건에만 집중했다.

조 변호사는 1955년 전남 구례군 출생으로 경희대 법학과를 졸업한 뒤 제25회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사법연수원(15기)을 수료한 뒤에는 변호사로 활동했다.

그는 1997년부터 2001년까지 환경부 기획관리실 법무담당관, 낙동강 환경관리청 운영국장, 환경부 자원재활용과장 등을 지내며 '환경법의 이론과 실무'를 저술하는 등 환경 관련 활동을 활발히 했다. 2002년에는 국가인권위원회 법무담당관(부이사관)을 지낸 뒤 2003년 다시 변호사로 복귀했다. 국선전담변호사로는 2006년부터 활동했다.

남 변호사는 1971년 서울 출생으로 고려대 법학과를 졸업한 뒤 제44회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그는 2005년 사법연수원(34기)을 수료한 이후 곧바로 변호사로 활동했다.

강 변호사는 1970년 충남 당진군 출생으로 수원대 법학과를 졸업한 뒤 제47회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2008년 사법연수원(37기)을 수료한 뒤 변호사로 활동해왔다.

김 변호사는 1978년 경기 의정부시 출생으로 이화여대 법학과를 졸업한 뒤 제47회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사법연수원을 수료(37기)한 뒤부터 변호사로 활동했다.

박 변호사는 1974년 강원 영월군 출생으로 서강대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한 뒤 제49회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박 변호사 역시 사법연수원(39기)을 수료한 후 변호사로 일해왔다.

park geun hye

이날 재판에선 손경식 CJ 회장과 조원동 전 경제수석에 대한 증인신문을 진행한다. 박 전 대통령은 이미경 CJ 부회장을 정부 비판적인 영화를 제작했다는 이유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도록 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하지만 재판이 정상적으로 진행될지는 미지수다. 최근 국선변호인단은 재판 준비를 위해 박 전 대통령을 접견하려고 했지만 박 전 대통령 측의 거부로 무산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박 전 대통령은 오전 7시30분쯤 서울구치소에 건강상의 이유로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 이에 따라 이날 재판은 피고인이 없는 '궐석재판'으로 진행된다.

궐석재판의 경우 박 전 대통령이 변론할 권리를 스스로 포기하는 것과 마찬가지다. 박 전 대통령으로서는 재판이 불리해지는 상황을 피할 수 없을 전망이다.

Close
박근혜 석방 태극기집회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