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즈 소속사가 '팬 협박' 논란에 사과했다(전문)

게시됨: 업데이트됨:
43
뉴스1
인쇄

걸그룹 러블리즈 측이 팬 사인회 현장에서의 매니저 언행 논란과 관련해 사과했다.

러블리즈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 측은 27일 "지난 11월26일 러블리즈 앨범 발매 팬 사인회 현장에서 있었던 매니저와 관련된 불미스러운 일에 관련하여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해당 매니저가 팬분에게 했던 언행에서 상처를 받으셨을 모든 분께 죄송하다는 말씀 전한다. 해당 매니저는 모든 부분에서 본인의 과오를 인정했으며 이에 책임을 물어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앞으로 이런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당사 내부적으로 재정비하고 노력하겠다"면서 "더욱 겸손한 자세로 존중과 신뢰를 바탕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하며 사과 글을 마무리지었다.

한편 이날 진행된 러블리즈 팬 사인회에서는 한 매니저와 팬이 갈등을 빚어 논란이 불거졌다. 온라인에는 매니저가 팬을 화장실로 데려가 문을 잠그고 반말을 하며 위협적인 분위기를 조성했다는 폭로글이 게재돼 논란이 확산됐다.

이하 울림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울림엔터테인먼트 입니다.

2017년 11월 26일 러블리즈 앨범 발매 팬 사인회 현장에서 있었던 매니저와 관련된 불미스러운 일에 관련하여 사과드립니다.

해당 매니저가 팬분에게 했던 언행에서 상처를 받으셨을 모든 분께 죄송하다는 말씀 전합니다. 해당 매니저는 모든 부분에서 본인의 과오를 인정했으며 이에 책임을 물어 조치를 취하겠습니다.

앞으로 이런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당사 내부적으로 재정비하고 노력하겠습니다. 더욱 겸손한 자세로 존중과 신뢰를 바탕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러블리즈를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