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수가 청룡영화제 진행 도중 갑자기 말을 잇지 못한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25일 오후 열린 제38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는 자리에 있던 배우들이 모두 숙연해지는 순간이 있었다.

올해 세상을 떠난 배우 고 김지영, 고 윤소정, 고 김영애에 이어 고 김주혁까지.

e

이들을 추모하기 위해 침묵 속에서 무대 위로 나온 차태현은 침통한 표정으로 아래와 같이 말했다.

"2017년은 안타깝지만 사랑하는 사람들을 떠나보낸 가슴 아픈 한해로 기억될 것 같다. 소중한 존경하는 선배님, 사랑하는 동료를 떠나보냈다. 잘 지내고 계시겠죠? 저는 아직 그 미소가 잊히지 않는다. 그리고 언제나 따뜻하게 배려해주셨던 인자함 또한 잊히지 않는다."

"미처 작별인사도 하지 못했다. 너무나 갑작스럽게 그런 큰, 날벼락 같은 이별에 사실 지금도 가슴이 좀 먹먹하다. 그동안 선배님들의 수고에 큰 박수를 보내드린다. 정말 행복했던 추억들 영원히 간직하겠다. 그 누구보다 아주 훌륭했던 영화인이셨던 것을 기억하겠다. 하늘에서 부디 아프지 마시고, 평안하시기를 빌겠다. 정말 많이 많이 보고싶다. 사랑한다. 사랑해요, 형. 감사하다"

청룡영화상 진행자인 김혜수 역시 차태현의 추모가 끝난 후 떨리는 목소리로 눈물을 흘리며 아래와 같이 말하기도 했다.

"우리에게 소중한 분을 떠나보내는 게 쉽지가 않네요. 진심으로 네 분의 평안을 기원하겠습니다."

Close
김주혁 발인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