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대통령은 죄가 없다!" : 박근혜 '무죄 석방' 태극기집회의 풍경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seoul

근혜 전 대통령의 '무죄'와 '석방'을 주장하는 단체 4곳이 25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태극기 집회·행진을 벌였다.

대한애국당과 '박근혜 대통령 무죄석방 서명운동본부'는 이날 오후 2시쯤부터 서울 중구 청계천 한빛광장에서 '박근혜대통령 옥중정치투쟁 지지 태극기 집회'를 열었다. 비가 내리는 가운데 우비를 입은 참석자들은 "대통령은 죄가 없다 즉각 석방하라" "살인적 정치보복 즉각 중단하라" 등 구호를 외쳤다.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는 "오늘은 박근혜 대통령께서 옥중정치투쟁을 선언한 지 40일째 되는 날"이라며 "허리디스크에 제대로 누워 자지도 못하는 대통령을 죽음까지 몰고 가겠다는 것이 문재인씨 좌파독재정권이다. 이는 반인륜을 벗어나 바로 정치적 인신감금"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특수활동비 판도라 상자가 열렸는데 이명박·노무현·김대중 대통령도 있는 것 아니냐. 다 한번 까보자"며 "박근혜 대통령은 잘못이 없고 좌파정권들이 어떤 짓을 했는지가 다 밝혀지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참가자들은 집회를 마친 뒤 오후 3시20분쯤부터 을지로입구역과 숭례문, 대한문을 지나 광화문광장 옆 세종문화회관으로 향하는 행진을 시작했다.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같은 시각 '박근혜대통령구명총연합'도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박근혜 대통령 구명을 위한 국민대회'를 열었다. 이들은 종로3가를 지나 보신각으로 되돌아오는 경로로 행진한다.

비슷한 시각 '태극기시민혁명국민운동본부'는 서울 중구 대한문 앞에서 집회를 열었다. 이후 광화문교차로를 지나 청운효자동주민센터로 행진한다. 태극기행동본부도 동화 면세점 앞에서 집회를 연 뒤 명동성당을 향해 행진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연세대학교와 성균관대학교 등 서울 시내 대학들은 오전 8시쯤부터 오후 6시30분쯤까지 각 대학 캠퍼스에서 2~3차례 나눠 논술시험을 시행했다. 수험생과 학부모가 이동하면서 평소보다 유동인구가 많아진 데다 행진으로 도로 일부가 통제돼 서울 곳곳에서 교통혼잡이 빚어지고 있다.

대한애국당은 앞서 성균관대학교와 인접한 지하철 4호선 혜화역 인근에서 집회를 열겠다고 신고했지만 집회 장소를 을지로 한빛광장을 바꿨다. 대한애국당 관계자는 "수시전형을 보는 학생들에게 피해가 갈 것이 우려됐다"고 설명했다.

수정 사항 제안